이슈와뉴스

직장인이 생각하는 노후는 ‘57세부터’

직장인이 생각하는 노후는 ‘57세부터’

  • 권혁교 기자
  • 승인 2013.03.11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이 생각하는 노후는 ‘57세부터’

언제부터 노후이며 노후 한 달 생활비로는 얼마정도 필요할까?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헤드헌팅 포털 에이치알파트너스(hrp.jobkorea.co.kr)가 남녀직장인 376명을 대상으로 <노후계획>에 대해 조사했다. 조사결과 직장인들은 ‘57세’부터 노후이며, ‘노후 생활비’는 한 달 평균 150만원정도 필요할 것이라 답했다.

예상하는 노후 연령대(은퇴연령대)는 지난 2010년(56세), 2012년(57세)로 비슷했으나, 예상하는 은퇴 후 한 달 생활비는 지난 2010년(평균 181만원) 이래 2012년(평균 166만원) 이번 조사에서 평균 150만원으로 점점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인들이 체감하는 경기변화가 점점 어려워 노후 기대하는 예상 생활비 눈높이가 점점 낮아지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노후에는 수입이 얼마정도 될 것이라 예상 하는가’에 대해 전체 응답자 5명중 1명 수준인 17.6%는 ‘수입이 없을 것’이라 답해, 노후 생활에 대한 낮은 기대감을 그대로 드러냈다.

수입이 있을 것이라 답한 82.4%의 답변 중에는 월수입 규모로 ‘100만원정도’를 예상하는 응답자가 32.3%로 가장 높았고, 과반수이상이 140만원미만(구간 누적퍼센트 54.2%)정도 일 것이라 답했다.

‘노후에는 무엇을 하며 보내고 싶은가’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21.3%가 ‘임대사업을 해서 매월 임대료를 받고 싶다’고 답했다.

이어 공인중개사나 직업상담사 등 전문직으로 일할 수 있는 특정 자격증을 취득하고 싶다(16.0%)는 답변과, 취미 여가생활만 하고 싶다(16.0%)는 답변이 높았다.

이외에도 정규직으로 직장생활을 하고 싶다(13.8%)거나 비정규직으로 소일꺼리를 하고 싶다(13.3%) 창업을 해서 사업체를 운영하고 싶다(11.7%)는 답변이 높아, 노후를 여가생활로만 보내기보다 활동적으로 사회활동과 경제활동을 하고 싶어 하는 이들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현재 노후준비를 하고 있는가’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절반정도인 54.5%가 ‘하고 있다’고 답했고, 한 달 평균 모으고 있는 노후자금은 평균 38만원 정도인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