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 ‘자가 수리 프로그램’ 유럽 9개국으로 확대

삼성전자, 갤럭시 ‘자가 수리 프로그램’ 유럽 9개국으로 확대

  • 권혁교 기자
  • 승인 2023.06.21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갤럭시 S22 울트라 제품을 자가 수리하는 모습

삼성전자가 갤럭시 ‘자가 수리 프로그램’을 미국, 한국에 이어 유럽 9개국으로 확대한다고 21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8월 해당 프로그램을 미국에 처음 도입했으며, 올해 5월 국내에도 자가 수리 프로그램을 도입해 갤럭시 사용자들의 수리 선택권을 확대한 바 있다.

앞으로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네덜란드, 벨기에, 스웨덴, 스페인, 폴란드 등 유럽 9개국 소비자들은 현지 삼성전자 매장이나 전문 수리업체의 온라인 사이트에서 필요한 부품과 수리 도구를 구매해 갤럭시 제품을 직접 수리할 수 있게 된다.

자가 수리를 지원하는 스마트폰은 국내와 동일하게 갤럭시 S20·S21·S22 시리즈로 디스플레이, 후면 커버, 충전 포트 등 3개 부품이 자가 수리 대상이다.

국내와 동일하게 갤럭시 북 프로 39.6cm(15.6인치) 시리즈 노트북도 자가 수리가 가능해지는데, 터치패드와 지문 인식 전원 버튼 등 총 7개 부품*이 대상이다. 단, 갤럭시 북 프로 시리즈의 경우 제품이 출시된 독일/스웨덴/영국/이탈리아 등 4개국에서만 자가 수리를 지원한다.
* 노트북 7개 부품: 디스플레이, 배터리, 터치패드, 지문 전원 버튼, 상판 케이스(Front case), 하판 케이스(Rear Case), 고무 받침(Rubber)

자가 수리를 원하는 해당 국가의 소비자는 각국의 삼성전자 홈페이지에서 부품별 수리 매뉴얼과 동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

부품을 교체한 후에는 ‘자가 수리 도우미 앱’을 활용해 새로운 부품이 제대로 동작하도록 최적화할 수 있다. 이후 ‘삼성 멤버스 앱’의 자가 진단 기능을 통해 수리 결과의 이상 유무를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