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직장인 5명 중 1명 “오피스 스파우즈 있다”

직장인 5명 중 1명 “오피스 스파우즈 있다”

  • 권혁교 기자
  • 승인 2013.02.21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5명 중 1명 “오피스 스파우즈 있다”

직장인 21.6%는 배우자보다 친한 이성 직장동료인 ‘오피스 스파우즈’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커리어(www.career.co.kr 대표 강석린)가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직장인 21.6%는 오피스 스파우즈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25.1%가, 여성은 17.4%가 있다고 답했다.

오피스 스파우즈의 기준은 ‘가장 많이 대화하는 친한 이성 동료’가 52.8%로 가장 많았다. ‘개인적인 식사나 간간히 데이트를 하는 정도’ 20.2%, ‘퇴근 후에도 연락하는 동료’ 17.0%, ‘신체적 접촉이 있는 경우(5.7%)’도 있었다.

오피스 스파우즈와 하는 일은 ‘마음 속에 허심탄회한 얘기를 하는 정도’가 54.3%를 차지했다. ‘일상적인 가벼운 대화’ 23.4% 이외에도 ‘퇴근 이후나 주말에 간간히 연락(16.0%)’, ‘일부러 시간을 내서 만난다(4.3%)’ 등이 있었다.

오피스 스파우즈에게 호감을 가진 경험에 대해서는 ‘동료로써의 호감을 갖고 있다’ 40.4%, ‘가끔 동료 이상의 느낌이 든다(31.9%)’가 주를 이뤘다. ‘전혀 없다’도 25.5%였으며 ‘본격적인 교제를 생각하고 있다’는 2.1%였다.

전체 응답자를 대상으로 오피스 스파우즈에 대한 생각을 질문하자 ‘지친 회사생활 및 일상에 활력소가 되어 긍정적’이라 답한 응답자가 53.2%, ‘연인 및 부부 또는 동료 관계에 오해를 살 수 있다’는 부정적 의견이 46.8%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