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TV CHOSUN '국가가 부른다' 박강성∙조장혁→박상민∙손태진 ‘낭만 신사’ 총출동! 90년대 명곡 퍼레이드

TV CHOSUN '국가가 부른다' 박강성∙조장혁→박상민∙손태진 ‘낭만 신사’ 총출동! 90년대 명곡 퍼레이드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2.10.05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가 부른다' 백지영, 가을 감성 가득 이병찬 무대에 ‘폭풍 눈물’
TV CHOSUN ‘국가가 부른다’
사진 제공 : TV CHOSUN ‘국가가 부른다’

‘국가가 부른다' 가을 감성 가득한 명곡 무대가 펼쳐진다.

10월 6일 방송되는 TV CHOSUN 예능 ‘국가가 부른다(이하 국가부)’ 33회는 ‘낭만의 시대’ 특집으로 박강성, 조장혁, 박상민, 이현우, 정재욱, 손태진이 방문한다. ‘낭만 신사’로 완벽 변신한 이들은 박강성 ‘내일을 기다려’, 조장혁 ‘중독된 사랑’, 이현우 ‘헤어진 다음날’, 정재욱 ‘잘가요’, 박상민 ‘해바라기’ 등 시대를 풍미한 명곡 무대를 선사한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이날 슈트를 입고 비장하게 등장한 ‘낭만 신사6’에 MC 붐은 “킹스맨이 떠오른다. 함께 앉아있는 것만으로도 카리스마가 넘친다”라며 폭풍 감탄한다. 강력한 그들의 등장에 국가부 팀장 백지영은 “7대 0으로 질 것 같다”며 자신 없는 모습을 보이기도. 국가부 요원들 역시 대결을 잊은 채 ‘팬 모드’로 돌입해 무대를 직관하기도. 

그런가 하면 JTBC ‘팬텀싱어’ 우승 그룹 ‘포르테 디 콰트로’의 멤버 손태진은 등장과 동시에 녹화장을 뉴욕 한복판으로 만들며 이목을 끈다. 대결에 나선 그는 가을밤 로맨틱한 감성을 채워줄 한동준 ‘사랑의 서약’을 선곡하며 본격 여심 저격에 나선다. 이에 맞서는 이솔로몬은 쓸쓸한 남자의 인생을 담은 임재범 ‘여행자’를 가창하며 ‘역대급 무대’라는 극찬을 받는다고. 정반대의 매력으로 승부한 두 사람 중 승자는 누가 될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또한 조장혁과 이병찬의 만남도 기대를 모은다. 조장혁은 “국가부는 요원들을 강하게 키우는 프로그램이다. 하늘 같은 선배들과의 대결이 다들 얼마나 긴장되겠느냐”라며 여유로운 모습으로 기선제압에 나선다. 이에 맞서는 이병찬 역시 만만치 않은 강력한 선곡으로 모두를 놀라게 한다. 특히 이병찬의 무대를 지켜본 백지영 팀장은 감정에 복받쳐 폭풍 눈물을 보인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레전드 보컬 실력자들과의 숨 막히는 한판 승부가 펼쳐질 ‘국가가 부른다-낭만의 시대’ 특집은 10월 6일 목요일 밤 10시 TV CHOSUN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