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아시아 출판사, 문동만 시인의 ‘설운 일 덜 생각하고’ 출간

아시아 출판사, 문동만 시인의 ‘설운 일 덜 생각하고’ 출간

  • 박현숙 기자
  • 승인 2022.04.25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의 한영대역 시리즈 K-포엣 스물여섯 번째 시집으로 문동만 시인의 ‘설운 일 덜 생각하고’가 출간됐다.

시인은 시집에 실린 에세이에서 “너그럽고 낙관적인 마음들이, 스며가는 느릿느릿한 물 같은 마음들이 좋다”고 말한다. 그 말처럼 크게 멋 부리지 않고 담담하게 이어 나가는 이번 시집의 문장들 속에는 “맛있게 먹고/설운 일 덜 생각하며/풋콩처럼” 살아가겠다는 시인의 단정하고 올곧은 의지가 담겨 있다.

나희덕 시인은 추천사에서 “약함의 약하지 않음을, 낡음의 낡지 않음을 잘 알고 있는 문동만 시인이 오늘을 사는 지혜와 기운을 우리에게 전해주고 있다”고 밝혔다.

김수이 문학평론가는 “지나간, 그러나 결코 완전히 사라지지는 않을 세계의 풍경을 보고 사람들의 온기를 느끼는 것 역시 시인의 탁월한 재능일 것”이라고 말했다.

팍팍하고 힘든 오늘날을 살아가는 이들에게 문동만 시인의 시는 소복하게 퍼 담은 따뜻한 고봉밥처럼 위로가 된다.

문동만 시인은 ‘그네’, ‘구르는 잠’ 등의 시집을 펴냈으며 산문집으로는 ‘가만히 두는 아름다움’이 있으며, 제1회 박영근작품상을 수상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