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머메이드 출판사, ‘너 오랫동안 이런 걸 원하고 있었구나’ 출간

머메이드 출판사, ‘너 오랫동안 이런 걸 원하고 있었구나’ 출간

  • 박현숙 기자
  • 승인 2022.04.08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이펍의 단행본 브랜드 머메이드 출판사가 김경선 작가의 신작 ‘너 오랫동안 이런 걸 원하고 있었구나’를 출간했다.

◇책 소개

“연봉 200만원으로 시작한 어린이책 전문 작가의 따스한 위로와 격려”
“어른이 되면 나아질 거야.”, “언제 어른이 되는 걸까”
“어른이란 어떤 사람을 말하는 걸까”

신간 ‘너 오랫동안 이런 걸 원하고 있었구나’에서 작가는 어른이지만, 여전히 성장 중인 우리에게 ‘나 또한 그러하다’고 자신의 지난 이야기와 지금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그리고 가정과 사회에서 온전히 한 사람 몫을 하며 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우리에게 따뜻한 응원과 격려를 보낸다.

우리는 사람들 사이에서 부딪히기도 하고, 상처를 주거나 받기도 한다. 가족처럼 너무 가깝거나 잘 알아서 그러고, 때론 너무 뭘 몰라서 그런다. 상황과 상대를 원망하고, 자신을 자책하기도 하다 ‘어른이 되면 나아질 거야’라고 마음속으로 자신을 다독여본다. 하지만 쉽사리 어른이 되지 않는 것 같다.

어른이 된다는 건 무엇이며, 어른은 완벽한 존재인가 생각하며 주변의 어른들, 자신의 부모님과 지인들을 떠올려본다. 그들도 여전히 실수하고 후회나 자책을 한다. 어쩌면 어른은 완성된 사람이 아니라 전보다 나아지는 과정에 있는 사람일 뿐이다. 어른 속엔 여전히 아이가 있다.

김경선 작가는 20년 가까이 어린이를 대상으로 책을 쓰며 어른과 아이의 세계를 모두 오갔다. 열정이 끓지만 실수투성이였던 30대와 짬밥이 늘고 열심히 사느라 정신없었던 40대를 지나 50대에 이르러 자신의 일기장을 펼쳤다. 엄마와 작가로 사는 일이 처음 시작은 모두 서툴고 실수투성이였음을, 하지만 사이사이 큰 힘이 되었던 작은 성취들이 있었음을, 그 과정 중 발견한 반짝이는 성찰의 순간들이 있었음을 이야기한다. ‘완벽하지 않아도 괜찮다, 어차피 완벽한 어른이란 게 존재할까’라며 읽는 이의 마음을 다독인다.

언제 어른이 되느냐 한탄하고 자책하지 말자. 어른이 되기 위해 노력 중인 이 순간이 중요하고, 그거면 족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