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동원F&B, 단일 원두로 만든 프리미엄 컵 커피 ‘오리진’ 신제품 3종 출시

동원F&B, 단일 원두로 만든 프리미엄 컵 커피 ‘오리진’ 신제품 3종 출시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2.02.10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산지의 싱글 오리진 신제품을 추가로 선보일 예정
동원F&B 오리진이 출시한 커피 3종(왼쪽부터 아메리카노·바닐라라떼·모카라떼)

동원F&B(대표이사 김재옥)가 단일 원두로 만든 프리미엄 컵 커피 ‘오리진(Origin)’ 신제품 3종(아메리카노·바닐라라떼·모카라떼)을 출시하고 라인업을 강화했다.

오리진은 동원F&B가 지난해 론칭한 프리미엄 컵 커피 브랜드로, 한 나라의 단일 산지에서만 재배한 ‘싱글 오리진(Single origin)’ 원두로 만든다. 여러 산지의 원두를 섞은 ‘블렌드(Blend)’ 커피와 달리 원두 본연의 개성 있는 맛과 풍미를 즐길 수 있다.

오리진 신제품 3종(아메리카노·바닐라라떼·모카라떼)은 각각 브라질, 과테말라, 에티오피아의 싱글 오리진 원두를 사용해 각 나라 원두의 특색이 그대로 담겨있으며, 각각의 원두 특성에 맞는 최적화된 로스팅으로 풍미를 극대화했다.

‘오리진 아메리카노’는 브라질 스페셜티 원두를 사용해 고소하면서 부드러운 풍미가 살아있고, ‘오리진 바닐라라떼’는 최고 등급 과테말라 원두의 스모키한 향과 달콤한 바닐라 향이 조화를 이룬다. ‘오리진 모카라떼’는 과일 향이 특징인 에티오피아 원두와 카카오가 함께 들어있어 달콤한 풍미를 느낄 수 있다.

또한 동원F&B만의 독창적인 커피 추출 방식인 ‘PRE-A&T (Preserve Aroma & Taste)’ 공법을 사용해 커피 본연의 향을 더욱 살렸다. PRE-A&T 공법은 원두에서 추출한 커피 추출액을 급속 냉각하는 공법으로, 원두 고유의 맛과 풍미를 오랜 기간 보존할 수 있다.

동원F&B은 고급스럽고 다양한 산지의 프리미엄 커피를 찾는 소비자들이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산지의 싱글 오리진 신제품을 추가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