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내년 물류시장 올해보다 낫다"

"내년 물류시장 올해보다 낫다"

  • 김진희 기자
  • 승인 2012.12.03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상의, 2013년 물류시장에 대한 전문가 의견 조사결과 발표

물류전문가들은 내년 물류시장이 올해보다 다소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분야별로는 택배업은 성장을 기대하는 의견이 많은 반면, 해운은 부진할 것이라는 예상이 더 많았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손경식)가 최근 기업 물류담당 임원, 학계·연구소 전문가 등 104명을 대상으로 ‘2013년 물류시장에 대한 전문가 의견’을 조사한 결과, 내년 물류시장 전망을 묻는 질문에 ‘올해보다 성장할 것’(30.8%)이라는 응답이 ‘위축될 것’(19.2%)이라는 답변보다 많았다. <‘올해와 비슷할 것’ 50.0%>

물류분야별 경기전망을 살펴보면 ‘택배’(76.0%), ‘복합운송주선(포워딩)’(62.5%), ‘종합물류서비스(3PL)’(67.3%), ‘육상’(59.6%)은 성장할 것이라는 답변이 많았고, ‘해운’(67.3%), ‘항공’(51.9%)은 다소 부진할 것이라는 의견이 우세했다.

대한상의는 “택배업은 고물가가 지속됨에 따라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온라인 쇼핑몰을 이용하는 소비자가 늘어날 것으로 보여 다른 물류업종에 비해 선전할 것으로 보인다”며 “항공 및 해운 운송시장은 글로벌 경기침체로 인한 수출입 물동량 감소와 운송원가 상승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내년 물류시장에 영향을 미칠 주요이슈로는 ‘미국·유럽 등 주요 선진국의 경기 변동’(78.8%)을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 ‘환율·유가 변동’(72.1%), ‘소비 등 국내 경기 회복세’(48.1%), ‘한-EU, 한미FTA’(26.0%), ‘해외 신흥국의 성장률’(19.2%), ‘물류기업 간 경쟁심화’(14.4%), ‘물류부문 규제’(13.5%), ‘대형물류기업의 글로벌 시장진출’(7.7%), ‘물류인력 수급’(2.9%) 등을 차례로 꼽았다. <복수응답>

올 한해 물류시장 경영여건에 대해서는 ‘국내외 경기와 유가, 물가수준 등으로 악화됐다’(58.7%)는 답변이 ‘호전됐다’(5.8%)는 응답을 크게 웃돌았고, <‘큰 변화 없음’ 35.6%> 공정거래 관행이나 상생협력을 위한 기업의 노력에 대해서는 ‘나빠졌다’(16.3%)는 평가와 ‘향상됐다’(15.4%)는 의견과 큰 차이가 없었다. <‘큰 변화 없음’ 68.3%>

서비스 수준, 전문인력 역량 등 물류기업의 경쟁력 변화에 대해서는 ‘강화됐다’(27.9%)는 의견이 더 많았다. <‘큰 변화 없음’ 50.0%, ‘감소했다’ 22.1%>

물류기업이 지속성장하기 위한 조건을 묻는 질문에는 ‘전문인력양성, 현장인력 확보 등 인적자원관리’(34.6%), ‘화주 요구에 부합하는 물류서비스 역량 강화’(28.8%), ‘기본 물류서비스 외 다양한 수익모델 구축’(28.8%) 등을 차례로 들었다.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27.9%, ‘협력사와의 안정적 거래관계 확립’ 27.9%, ‘FTA 체결 등 동향 변화에 따른 적절한 대응’ 22.1%, ‘자동화 IT설비 등 물류인프라 투자’ 17.3%, ‘기타’ 1.0%, 복수응답>

향후 물류시장 성장을 위해 필요한 정부 정책으로는 ‘중소·중견 물류기업의 경쟁력 강화 지원’(53.8%), ‘표준계약서·운임 등 공정거래 관행 정착제도’(37.5%), ‘물류산업 규제 완화’(23.1%), ‘물류인력 양성 지원’(21.2%) 등을 지적했다. <‘해외시장 진출 지원’ 16.3%, ‘3PL 활성화 방안 마련’ 11.5%, ‘공항·항만 등 물류인프라 확충’ 11.5%, ‘기타’ 1.9%, 복수응답>

김경종 대한상의 유통물류진흥원장은 “세계적 경기 침체 속에 중소·중견 물류기업들이 어려운 경영환경을 극복하고 성장기반을 구축할 수 있도록 정부는 공동물류, 물류정보시스템 구축 등의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또, 표준계약서, 표준운임 등 공정거래 관행 정착을 통하여 화주기업과 물류기업이 서로 상생하면서 위기를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