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끝내주는 연애’ 초아 "번아웃 오면 취미 찾게 돼" 사연男 아픔에 '폭풍 공감'

‘끝내주는 연애’ 초아 "번아웃 오면 취미 찾게 돼" 사연男 아픔에 '폭풍 공감'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1.10.19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끝내주는 연애' 결혼 앞둔 커플, 취미에 돈 얼마나 써야할까 ‘갑론을박’
MBC 에브리원 ‘끝내주는 연애’
사진제공 : MBC 에브리원 ‘끝내주는 연애’

‘끝내주는 연애’에서 결혼을 앞둔 커플의 자금 운영을 둔 갑론을박이 펼쳐진다. 

10월 19일 화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되는 MBC 에브리원 '끝내주는 연애'에서는 여자친구를 지치게 만든 '취미 부자' 남자친구의 사연이 공개된다. 벼랑 위에 선 이들 커플에게 붐, 온주완, 치타, 초아, 이은지 다섯 MC가 어떤 솔루션을 내려줄지 이목이 집중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는 함께 쇼핑몰을 운영하는 6년 차 커플이 ‘벼랑 위의 커플’로 등장했다. 이들은 겉으로 보기엔 일도 사랑도 쟁취한 완벽한 커플이지만, 실제로는 취미에 빠진 남자친구 때문에 혼자 일을 많이 떠맡게 된 여자친구가 지쳐가는 상황이었다고. 특히 남자친구가 취미에 쏟아붓는 돈의 액수를 확인한 MC들이 모두 분노했다는 전언이다.

하지만 남자친구에겐 사실 아픈 과거가 있었다. 그가 취미에 큰돈을 쏟아붓게 된 비하인드를 들은 초아는 “번아웃이 와서 그렇다”며 안타까워했다는 후문. 이어 “건강한 소비일 수 있다”며 폭풍 공감을 펼쳐 남자친구의 마음을 위로해줬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그런가 하면 온주완은 결혼 자금에 대한 현실적인 질문을 던졌다. 언제나 현실적인 문제점을 짚어내는 온주완이 또 한번 활약한 것. 이에 스튜디오에서는 결혼을 앞둔 커플의 자금 운영에 대한 대화가 이어졌다고 하는데. 과연 스튜디오에서는 어떤 토론이 펼쳐졌을지, 그리고 이 토론 끝에 벼랑 위의 커플은 어떤 결정을 내렸을지 호기심이 증폭된다.

한편 '공감 요정' 초아와 온주완의 명품 조언은 오늘(19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MBC 에브리원 '끝내주는 연애'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