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추석 상여금 평균 61만원, 코로나 이전 회복 못해…”

“추석 상여금 평균 61만원, 코로나 이전 회복 못해…”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1.09.02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상여금 지급 계획’을 조사한 결과, 올 추석에 상여금을 지급한다고 답한 기업은 54.2%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올해 추석 상여금이 역대 두 번째로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기업 1,219개사를 대상으로 ‘추석 상여금 지급 계획’을 조사한 결과, 올 추석에 상여금을 지급한다고 답한 기업은 54.2%였다.

지급하는 상여금은 평균 61만 2천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58만 6천원)에 비해서는 소폭 늘었으나, 2019년(64만 7천원)보다는 3만 5천원 줄어 지난 2012년 조사를 시작한 이래 두 번째로 적은 금액이었다.

기업 형태별로는 대기업(105만원), 중견기업(80만 9천원), 중소기업(59만 5천원) 순으로, 대기업 지급액이 중소기업의 1.8배였다.

이들 기업이 상여금을 지급하는 이유는 ‘직원들의 사기를 높이기 위해서’(57.2%, 복수응답)가 1위였다. 이어 ‘정기 상여금으로 규정돼 있어서’(33.1%), ‘직원들의 애사심을 높이기 위해서’(20.3%), ‘추석 비용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서’(15.9%) 등의 순이었다. 이에 비해, ‘경영 상황이 나쁘지 않거나 회복세여서’(2.7%), ‘상반기에 거둔 실적이 좋아서’(2.6%) 등 호실적을 거둬 지급했다는 곳은 미미했다.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는 기업들(558개사)은 그 이유로 ‘선물 등으로 대체하고 있어서’(41.2%,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명절 상여금 지급 규정이 없어서’(30.6%), ‘코로나19 사태로 경영 위기 상황이어서’(23.3%), ‘상황이 안 좋아 지급 여력이 없어서’(18.3%), ‘상반기 성과 목표를 달성하지 못해서’(6.6%) 등을 들었다.

전체 기업의 10곳 중 7곳(74.8%)은 올해 추석에 직원들에게 선물을 지급할 계획이었다.

1인당 선물 예산은 평균 6만 3천원이었다.
선물 지급 품목은 ‘햄, 참치 등 가공식품’(51.4%,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밖에 ‘배, 사과 등 과일류’(16.9%), ‘한우 갈비 등 육류’(13.6%), ‘홍삼 등 건강보조식품’(11.5%), ‘상품권’(8.9%), ‘화장품 등 생활용품’(8.7%) 등의 순이었다.

그렇다면, 올 추석에 법정 공휴일과 주말에 더해 더 길게 쉬는 기업은 얼마나 될까.
전체 응답 기업의 38%가 추석 연휴 전, 후로 법정 공휴일과 주말 외에 추가 휴무를 실시하거나, 직원들의 연차 사용을 장려한다고 밝혔다.

추가 휴무를 실시하는 이유는 절반 이상(56.8%, 복수응답)이 ‘직원들의 휴식권을 보장하기 위해서’를 꼽았다. 이어서 ‘직원들의 사기 진작을 위해서’(32.4%), ‘연차 수당을 절감하기 위해서’(28.3%), ‘업황이 좋지 않아 휴무가 필요한 참이어서’(7.6%), ‘취업규칙에 명시되어 있어서’(5.2%) 등의 순이었다.

추가 휴무 방식은 ‘연차 사용을 장려’(63.1%, 복수응답)한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이밖에 ‘유급 휴가 부여’(28.3%), ‘무급 휴가 부여’(10.4%), ‘취업규칙∙단체협약상 휴무’(6.7%) 등이 있었다.

한편, 전체 기업의 50.7%는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직원들이 귀경·귀성을 자제하도록 권고한다고 응답했으며, 2.5%는 강력하게 제한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