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20세기 최고의 스페인 문학 ‘아무것도 없다’ 저자 카르멘 라포렛 탄생 100주년 기념판 출간

20세기 최고의 스페인 문학 ‘아무것도 없다’ 저자 카르멘 라포렛 탄생 100주년 기념판 출간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1.08.05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인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나달문학상 제1회 수상작
‘아무것도 없다’ 표지

문예출판사가 20세기 최고의 스페인 문학이라 불리는 카르멘 라포렛의 소설 ‘아무것도 없다’를 출간한다.

소설 ‘아무것도 없다’는 2006년 원제 ‘나다(Nada)’로 국내에 출간됐으나, 카르멘 라포렛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아무것도 없다란 이름으로 다시 내놓는다.

소설 아무것도 없다는 20세기 가장 참혹한 내전으로 꼽히는 스페인 내전(1936~1939)을 배경으로 하는 소설이다. 이 전쟁은 헤밍웨이의 ‘누구를 위해 종은 울리나’와 조지 오웰의 ‘카탈로니아 찬가’ 같은 고전이 탄생한 계기가 되기도 했다.

앞선 두 소설처럼 국내에 널리 알려진 것은 아니지만 카르멘 라포렛의 아무것도 없다는 20세기의 가장 중요한 작품 중 하나로 꼽히며, 스페인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나달문학상 제1회 수상작이다. 조지 오웰과 헤밍웨이가 스페인 내전 ‘당시’를 ‘남성’의 목소리로 표현했다면, 이 소설은 스페인 내전 ‘이후’의 삶을 ‘여성’ 주인공의 목소리로 그린 작품으로도 의미가 있다.

어린 나이에 몸소 내전과 그 후유증을 겪었던 바르셀로나 태생의 작가 카르멘 라포렛은 23세에 첫 작품으로 아무것도 없다를 썼고, 이 작품을 통해 스페인 내전의 후유증과 암울한 시대상을 예리하고 우아한 필치로 묘사한다.

자유민주주의와 파시즘이 대립하는 세계에서 등장인물들은 노이로제와 정신착란, 기이하게 뒤틀린 인정 투쟁, 굶주림에 시달리며 분출할 데 없는 욕망의 도피처로 성의 세계에 빠져든다. 그 모든 일들이 벌어지는 주인공 안드레아의 세계를 한 단어로 상징하는 작품의 원제 Nada는 우리말로 ‘무’, 즉, 아무것도 없다를 뜻한다.

저자는 질식할 것 같은 현실에서도 어떻게든 인간으로서의 자존감을 확립하고 자신의 존재마저 무로 환원되지 않도록 집요하게 자기정체성을 추구해나가려는 젊은 안드레아의 몸부림을 프랑수아즈 사강을 닮은 섬세한 문체로 그려냈고, 이는 당시 침체된 스페인 문단에 신선한 충격과 활력을 불어넣었다.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 마리오 바르가스 요사는 ‘자유의 결핍과 검열, 편견과 오만, 소통의 부재 등이 팽배한 야만적 사회상을 또렷하고 완벽하게 재현해낸’ 이 소설을 ‘처절하리만치 아름다운 소설’이라고 평가한다.

카르멘 라포렛은 무기력과 무질서로 점철된 도시 속 불안한 인간의 운명, 소통 불가능성, 인간관계에서 수반되는 갖가지 형태의 폭력을 긴장감 있게 다루며 이 소설을 실존소설이자 공포소설로 구현해내는 데 성공한다. 독자는 공포소설과 실존소설의 경계를 넘나드는 이 소설 속에서 현실과 허구, 정상과 비정상을 구별할 수 없게 된 난파된 사회의 민낯을 만나게 되며, 이 소설이 스페인 내전에 관한 소설이 아니라 인간과 세상의 본질을 밝힌 위대한 고전임을 자연스럽게 깨닫게 된다.

저자 카르멘 라포렛이 “혼란스러운 운명에 처한 인물들 속에서 주인공 안드레아는 끝없이 진실에 대한 신념과 조화로운 삶, 존재의 의미를 깨닫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굳건한 삶의 이상을 추구하고 있다”고 말한 것처럼 출간 후 60년이 지난 오늘날에도 생명력을 잃지 않은 소설 아무것도 없다는 산다는 것의 진정한 의미를 생각하게 하는 명작 소설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