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직장인 10명 중 6명 ‘코로나19 이후 회사 자부심 낮아져’

직장인 10명 중 6명 ‘코로나19 이후 회사 자부심 낮아져’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1.07.28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과 중견기업 재직자들의 경우 ‘자부심이 낮아졌다’란 응답이 각각 70.0%와 63.6%로 높게 나타나
벼룩시장이 직장인 1214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이후 회사생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코로나19의 장기화가 직장인들의 회사생활에 많은 영향을 끼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 밀착 일자리를 제공하는 벼룩시장이 직장인 1214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이후 회사생활’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 57.5%가 ‘코로나19 발생 이후 회사에 대한 자부심 변화’에 대해 질문한 결과, ‘자부심이 낮아졌다’고 답했다.

기업 규모별로 살펴보면 중소기업과 중견기업 재직자들의 경우 ‘자부심이 낮아졌다’란 응답이 각각 70.0%와 63.6%로 높게 나타난 반면, 대기업과 공기업 재직자들은 ‘자부심이 높아졌다’란 응답이 63.1%와 76.4%로 중소, 중견기업에 비해 더 높게 나타났다.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회사에 대한 자부심이 낮아진 가장 큰 이유는 ‘무급휴가, 임금 삭감 등 고용불안이 느껴져서(31.5%)’였다. 이어 △매출 하락 등 전망이 좋지 않아서(28.9%) △직원의 안전보다 회사의 이익을 중시하는 것 같아서(16.3%) 등의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재택근무 미시행 등 직원의 요구를 무시해서(9.7%) △회사 차원의 위기대응 매뉴얼이 없어서(9.2%) 순으로 이어졌으며, △회사의 지원없이 개별 대응만 강조해서(4.3%)라는 답변도 있었다.

회사에 대한 자부심이 높아졌다는 가장 큰 이유로는 ‘고용불안없이 다닐 수 있는 것만으로도 만족스러워서(40.3%)’를 1순위로 꼽았다. 이어 △재택근무, 유연근무제 등 직원을 위한 제도를 적극 시행해서(20.3%) △위기 상황에도 흔들림 없는 건실한 회사라서(18.0%) △회사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방역조치를 성실하게 해줘서(13.6%) 순으로 이어졌으며, △마스크, 손 소독제 지급 등 직원을 세심하게 챙겨서(5.0%) △진심으로 직원을 아끼는 회사인 것 같아서(2.7%) 등의 답변도 있었다.

한편 응답자의 절반이 넘는 53.0%가 현재 이직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직 의향은 기업 규모에 따라 차이를 보였는데, 중소기업과 중견기업 재직자의 경우 이직을 고려하고 있다는 답변이 65.7%와 57.8%로 높게 나타났다. 반면, 대기업과 공기업 재직자 중 이직을 고려하고 있지 않다는 응답은 66.2%와 76.4%로 중소, 중견기업보다 더 많았다.

직장인들이 이직을 고민하는 가장 큰 이유는 ‘돈’이었다. 이직 의향이 있다고 답한 이들 중 가장 큰 이유로는 ‘불만족스러운 연봉(28.9%)’을 꼽았다. △비전 없는 회사(19.1%) △불만족스러운 복리후생, 근무환경(16.8%) △개인 성장의 어려움(15.1%)이 2, 3, 4위를 각각 차지했다. △커리어 관리의 필요성(8.9%) △잦은 야근 등 업무 스트레스(5.0%) △스카우트 제의(3.0%) 순으로 이어졌으며, △먼 출퇴근 거리(2.5%) △상사, 동료와의 불화(0.9%) 때문에 이직을 고민한다는 응답자도 있었다.

이직 생각이 없다고 답한 응답자들의 경우 코로나19 등으로 이직하기 좋은 시점이 아닌 것 같아서(36.1%)를 1순위로 꼽아 코로나19가 완화될 경우 이직 의향이 있음을 간접적으로 나타냈다. 이어 △지금 회사에 만족해서(35.4%) △어느 회사든 비슷할 것 같아서(24.2%) 등의 답변도 높은 응답률을 보였으며, △입사 또는 이직한 지 얼마 되지 않아서(3.2%) △이직을 준비할 시간이 없어서(1.1%) 등의 답변도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