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MBC ‘라디오스타’ 조세호 “명품 풀 세팅 패션, 자격지심 스타일링이었다!" 고백! 의류 브랜드서 돈 봉투 받았다!? 루머 해명!

MBC ‘라디오스타’ 조세호 “명품 풀 세팅 패션, 자격지심 스타일링이었다!" 고백! 의류 브랜드서 돈 봉투 받았다!? 루머 해명!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1.07.28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세호, 패션 브랜드 론칭! 타깃층은 '윤정수-남창희-유병재(?)' 눈길!
MBC ‘라디오스타’
사진제공 : MBC ‘라디오스타’

최근 패션 브랜드 CEO로 변신한 개그맨 조세호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과거 자신의 '명품 풀 세팅 패션'을 두고 "자격지심 스타일링이었다"고 솔직하게 고백한다. 또 조세호는 '찰순대 핏' 흑역사 짤이 화제를 모으면서 의류 브랜드로부터 돈 봉투를 받았다(?)는 루머에 대해 해명한다.

오늘(28일) 밤 10시 2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 / 연출 강성아)는 연예계 패션 피플 조세호, 악뮤 이찬혁, 모델 이혜정, 스타일리스트 김성일이 출연하는 ‘세상에 나쁜 옷은 없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조세호는 패션에 대한 남다른 관심, 여러 브랜드와 패션 트렌드에 대한 빠삭한 지식 때문에 '예능계 패션 피플'로 꼽힌다. 실제로 조세호는 과거 5차례 '라스'에 출연할 때마다 화려한 의상을 입고 등장했고, 그의 패션은 방송 후 시청자들 사이에서 관심을 모았다. 

4년 만에 ‘라디오스타’에 등장한 조세호는 과거 강렬한 색깔과 문양이 포인트인 의상을 입었던 것과 달리, 이번에는 단색 카디건을 깔끔하게 입고 등장했다. 조세호는 “최근에 패션 브랜드를 론칭했다. 내가 만든 카디건을 입었다”며 패션 브랜드 CEO로 변신한 근황을 들려줬다. 

그러면서 조세호는 ‘라스’에 출연할 때마다 화려한 명품 브랜드 옷을 입었던 것을 두고 “예전 명품 풀 세팅 패션은 자격지심 스타일링이었다”라며 그 이유를 고백한다. 

이어 조세호는 패션 브랜드 론칭을 준비할 때 주요 타깃층이 윤정수, 남창희, 유병재였다고 밝혀 시선을 모으고, 수십 년 동안 옷을 살 때마다 수선집을 찾은 자신의 경험을 녹여낸 결과 “첫 번째 옷이 완판됐다”고 알리며 자부심을 드러낸다. 

이와 함께 현재 조세호의 깔끔한 패션과 사뭇 다른 과거 흑역사 짤 일명 ‘찰순대 핏’ 사진이 공개돼 현장을 초토화한다. 조세호는 “이 짤이 화제를 모으면서 ‘단추가 불쌍하다’라는 이야기부터 의류 브랜드에서 옷을 입지 말아 달라고 돈 봉투를 줬다는 소문이 있었는데 풍문이다”라며 적극적으로 해명할 예정이어서 본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한다. 

한편 조세호는 창작 활동을 SNS에 공개하며 대중과 소통 중이다. 유재석이 지어준 별명 ‘조셉’이라는 필명으로 ‘조셉의 꼴값’ 시리즈 창작 글을 게재하고 있는 것. 조세호는 “원래 끄적거리는 걸 좋아했다”며 자신의 글을 소개한다. 이때 싱어송라이터로 활동 중인 악뮤 이찬혁이 ‘조셉’의 시를 읽은 후 솔직한 감사평 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외에도 조세호는 늘 사랑에 목마르다며 ‘놀면 뭐하니?’에서 밝혀진 ‘썸녀’ 개그우먼 김승혜에게 “진심이었다”라고 솔직 고백한다. 이어 그는 김승혜와 이뤄지지 못한 웃픈 비화를 고백해 4MC의 원성을 샀다는 후문. 과연 그 이유는 무엇일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조세호의 패션 흑역사 짤 퍼레이드는 오늘(28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