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기업 10곳 중 3곳, “채용 시 선호 성별 있다”

기업 10곳 중 3곳, “채용 시 선호 성별 있다”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1.07.14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보다 남성 선호 기업 약3배 이상 많아

취업 시 성별에 의한 차별을 없애기 위해 블라인드 채용을 비롯해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으나, 채용 현장에서는 여전히 특정 성별을 선호하는 현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기업 473개사를 대상으로 ‘채용 시 선호 성별’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의 32.8%는 ‘상대적으로 더 선호하는 성별이 있다’고 답했다. 지난 2019년 조사(41.8%)와 비교해 9%p 낮아진 수치다.

이들 기업들은 평균적으로 남성(74.2%)을 여성(25.8%)보다 더 선호한다고 밝혔다. 그 이유로는 ‘업무 특성상 남성에 적합한 직무가 많아서’(68.7%, 복수응답)를 첫번째로 꼽았다. 이어 ‘야근, 당직, 출장 부담이 적어서’(27%), ‘조직 적응력이 더 우수해서’(24.3%) ‘육아휴직 등으로 인한 단절이 없어서’(14.8%), ‘근속이 더 길어서’(14.8%) 등이 있었다.

채용 평가 시 결과가 합격 기준에 미달이지만, 성별 때문에 합격시킨 기업들도 4곳 중 1곳(24.5%) 꼴로 여전히 성별에 의한 차이를 두고 있었다.

직무별로 살펴보면, 남성은 주로 ‘영업/영업관리’(38.1%, 복수응답), ‘제조/생산’(31%), ‘구매/자재’(13.5%) 직무에서 더 선호했으며, 여성은 ‘재무/회계’(38.7%, 복수응답), ‘인사/총무’(25.2%), ‘서비스’(18.7%) 분야가 상위였다.

특정 성별을 특정 직무에 더 선호하는 이유로는 ‘경험상 직무에 잘 맞는 성별이 있어서’(65.8%, 복수응답), ‘직무 특성상 선호 성별이 근속이 더 길어서’(24.5%), ‘경영진이 선호해서’(19.4%) 등의 이유가 많았다.

한편 응답 기업의 대다수(82.6%)는 최근 기업의 특정 성별 혐오 논란에 대해 잘 인지하고 있었으며, 64.9%는 ‘사내 성평등 제고를 위한 정책을 운영 중’이라고 답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성별이 아닌 직무에 따른 동일 임금 정책’(56.4%, 복수응답)을 시행하는 기업이 가장 많았고, ‘주기적으로 성평등 교육 실시’(31.9%), ‘성별 동일 근무조건 마련(휴식공간 등)’(30.9%), ‘육아휴직제도 시행 및 남녀 모두 사용 장려’(30.9%), ‘명문화한 차별 금지 조항 마련’(21.8%) 등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