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슈나이더 일렉트릭, ‘에코스트럭처 트라이코넥스 세이프티 뷰’ 신규 버전 출시

슈나이더 일렉트릭, ‘에코스트럭처 트라이코넥스 세이프티 뷰’ 신규 버전 출시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1.05.18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하지 않은 공정 상태를 예방하고, 때로는 셧다운을 통해 불안정한 공정을 정지시켜 안전한 상태로 만들도록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에코스트럭처 트라이코넥스 세이프티 뷰’의 새로운 버전을 출시했다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 일렉트릭(한국지사 대표 김경록)이 에코스트럭처 트라이코넥스 세이프티 뷰(EcoStruxure Triconex Safety View) 신규 버전을 출시했다.

산업 프로세스 안전 시스템은 안전하지 않은 공정 상태를 예방하고, 때로는 셧다운을 통해 불안정한 공정을 정지시켜 안전한 상태로 만들도록 설계했다. 이 시스템은 인명, 자산, 생산 및 환경을 보호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에 항상 켜져 있어야 한다. 일상 운전 중에 바이패스를 하거나 알람을 꺼둘 시에는 전체적인 공정 운영 위험성과 공장의 안전에 직접적인 영향을 준다. 운전 부서는 무엇이 바이패스됐는지 주시하고 운영 및 수익성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공정 상태 및 알람에 주의해 위험을 관리해야 한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에코스트럭처 트라이코넥스 세이프티 뷰(EcoStruxure Triconex Safety View)는 업계 최초로 안전 및 사이버 보안 인증을 모두 받은 바이패스 및 알람 관리 기능을 갖춘 소프트웨어 애플리케이션이다. 운전자, 유지보수 엔지니어 및 플랜트 관리자는 향상된 디지털 기능을 통해 바이패스 상태를 확인하고, 공정 가동부터 정지 과정까지 발생하는 위험 상황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에코스트럭처 트라이코넥스 세이프티 뷰(EcoStruxure Triconex Safety View)는 설비 중단을 예방해 가동 시간을 개선하는 동시에 유지보수 및 엔지니어링 비용을 줄여준다. 이를 통해 운영의 수익성 개선은 물론, 더 나은 총 소유 비용(TCO)을 제공한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에코스트럭처 트라이코넥스 세이프티 뷰(EcoStruxure Triconex Safety View)는 글로벌 검증 기관인 ‘티유브이 라인란드(TÜV Rheinland)’에서 IEC 62443-4-2에 따른 보안 레벨 SL1과 IEC 61508에 따른 Systematic Capability 3(SC3) 인증을 받아 안전 무결성 레벨 3 (SIL 3)의 안전 관련 설비에까지 사용할 수 있어 석유 및 가스, 정유, 전력 등 고위험 산업군에서 안전, 사이버 보안, 위험 감소 및 지속적인 운영에 대한 엄격한 요구 사항을 충족한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공정 자동화 부문 부사장 하니 푸다(Hany Fouda)는 “고객들은 비용 절감, 수익성 향상 및 지속 가능성 목표 달성에 대한 압박을 받고 있다. 이러한 목표를 달성하고 운영 및 비즈니스 의사 결정을 개선하기 위해 고객들은 새로운 디지털 기반의 운영 전략을 구현해 자산과 운영의 생산성, 효율성, 신뢰성 및 보안을 향상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슈나이더 일렉트릭 에코스트럭처 트라이코넥스 세이프티 뷰(EcoStruxure Triconex Safety View)는 작업자에게 플랜트 상태에 대한 실시간 뷰를 제공하기 때문에 작업자, 생산 및 이익에 대한 위험을 더 빠르고 더 신속하게 관리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고객들은 궁극적으로 장기적으로 비즈니스에서 더 나은 수익성과 지속 가능성을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