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건국대 화학과, 코로나 시대 ‘재택실험 실습’ 눈길

건국대 화학과, 코로나 시대 ‘재택실험 실습’ 눈길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1.05.17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목의 수강생들에게 가정에서 실험을 수행할 수 있는 기초적인 실험기구 세트 발송
건국대학교가 학생들에게 발송한 실험기구 세트

건국대학교(총장 전영재)는 최근 이과대학 화학과에서 코로나 시대를 맞아 재택실험을 시도하면서 비대면 실험 실습 교육의 새로운 방향을 시도했다.

건국대는 이번 학기 이론 수업에 대해서는 비대면 수업을 원칙으로 하고, 단과대에 따라 일부 실험-실습과목에 한해서 제한적인 대면 수업을 허용하고 있다. 하지만 비대면 시대에 서울에 머물지 않고 지방에 거주하는 학생들의 경우, 한두 과목의 대면 수업을 위해 매주 상경해 수업을 받는 것도 현실적으로 고충이 큰 상황이다.

건국대 화학과에서는 이번 학부 2학년생들이 지난해부터 계속된 팬데믹의 여파로 입학 이후 단 한 번도 실험-실습을 수행하지 않은 것이 향후 학사교육 및 진학에 문제가 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해 최소한의 기초교육이라도 진행하고자 지방 거주 학생들을 위한 재택실험 방안을 고려했다. 실제로 해외 한 대학이 이에 대해 기고한 논문이 화학 교육 관련 학회지(Journal of chemical education)에 투고되는 등 교육계의 이슈다.

이에 건국대는 학부 2학년 실험 교과인 ‘분석화학실험’ 과목의 수강생들에게 가정에서 실험을 수행할 수 있는 기초적인 실험기구 세트를 발송하고, 각 가정의 학생들이 키트를 가지고 온라인 화상회의를 통해 실험 수업에 참여하는 방법을 시도했다. 실험기구 세트는 안전상의 문제로 시약을 제외하고 최대한 플라스틱 재질로 구성했다.

수업을 담당하는 권성중 교수는 “화학과의 경우 학문 특성상 실험 실습이 필수적인데, 20학번 학생들의 경우 입학 이후 단 한 번도 제대로 된 실험 실습의 기회가 없어 걱정이 많았다”며 “비록 간단한 사항이었지만 학생들이 이번 재택실험을 통해 실제 실험기구들을 다뤄 봄으로써 실험에 대한 이해가 증진되고 향후 온라인 수업을 하더라도 더 이해하기가 수월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재택실험을 해본 학생들도 “비록 안전상의 문제로 시약류는 제외되고 실험기구 사용법 및 용액 제조법 등 기초적인 수준의 실험을 수행했지만, 동영상으로만 봤던 실험기구를 직접 만지고 다루는 기회였기에 앞으로 동영상 강의를 이해하거나 실제 화학실험을 수행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건국대 이과대학에서는 이번 경험을 바탕으로 안전하고 교육적인 실험 키트를 더 개발해 코로나가 끝나더라도 온라인 실험 실습 교육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