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편스토랑’ 한지혜, 잠봉뵈르+무렌치프라이 ‘방갑이도 좋아할 브런치 한상’

‘편스토랑’ 한지혜, 잠봉뵈르+무렌치프라이 ‘방갑이도 좋아할 브런치 한상’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1.04.29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스토랑’ 한지혜, 화제의 메뉴 잠봉뵈르 도전! ‘경이로운 먹방 어게인’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사진제공 :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신상출시 편스토랑’ 한지혜가 눈길을 사로잡는 브런치 한상을 선보인다. 

4월 30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돼지고기’를 주제로 한 25번째 메뉴 개발 대결이 이어진다. 그중 지난 주 10년 만의 임신으로 많은 축하를 받은 한지혜는 “먹덧이 왔다”며 아침부터 햄버거 2개를 복스럽게 먹는 ‘러블리 먹방’으로 큰 화제를 모았다. 이번 방송에서는 직접 만든 브런치 요리들로 행복한 식사를 즐기는 모습이 공개된다. 이번에도 경이로운 먹방은 계속된다. 

이날 한지혜는 태교로 방갑이와의 일상을 시작했다. 한지혜의 태교법은 방갑이에게 남편이 녹음해준 태교 동화를 들려주는 것. 지난 방송에서 한지혜의 남편은 한지혜와의 달달한 전화 통화로 화제를 모았다. 남편이 녹음해준 동화를 들으며 한지혜는 “방갑아, 아빠가 동화책 읽는 게 많이 늘었지?”라며 행복한 미소를 보였다고. 이때 아빠의 목소리를 듣던 방갑이가 아빠의 목소리에 반응하는 듯 힘찬 태동을 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카메라에 포착된 감동적인 순간을 보며 한지혜는 “아빠 동화를 들려주면 되게 많이 움직인다”고 밝혀 모두를 흐뭇하게 했다.

이어 한지혜는 햄버거 대신 센스 있는 요리 솜씨로 다양한 메뉴를 만들어 한지혜 표 브런치 한상을 즐겼다. 한지혜가 만든 것은 요즘 핫한 인기 메뉴 ‘잠봉뵈르’. ‘잠봉뵈르’는 바게트에 ‘뵈르’(버터)를 바르고 ‘잠봉’이라 불리는 저민 햄을 더한 프랑스의 국민 샌드위치. 이어 한지혜는 감자 대신 무로 프렌치프라이를 만들었다. 알만 한 사람은 안다는 신박한 무 튀김 요리. 여기에 임산부에게 좋은 엽산이 풍부한 제주산 콜라비와 제주산 아스파라거스, 방울토마토 등 건강한 식재료를 이용해 초간단 피클까지 만들어 곁들였다고 한다.  

이날 한지혜는 요리하며 재료를 다듬으면서도 끊임없이 먹방을 펼쳐 웃음을 줬다. 피클용 방울토마토를 손질하면서 토마토를 계속 먹는 한편, 콜라비마저 ‘아삭아삭’ 맛있는 소리로 귀를 자극하며 맛깔나게 먹은 것. 이를 보는 ‘편스토랑’ 식구들은 “뭐든지 맛있게 잘 먹는다”며 한지혜의 콜라비 먹방에 감탄했다는 후문. 잠봉뵈르, 무렌치프라이, 초간단 피클까지 브런치 한상이 완성되자 역시나 방갑이 엄마 한지혜의 경이로운 먹방이 시작됐다고 한다. 한지혜는 “잘 먹어서 저 때 아기가 많이 컸다”고 해 그녀의 먹방이 더욱 기대된다.  

10년 만에 찾아온 방갑이와 함께 행복한 한지혜의 이야기는 4월 30일 금요일 밤 9시 40분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