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MBC '라디오스타' 조준호, 코로나 여파로 경제적 어려움→장동민 조언에 유튜브 진출! 채널 “잘 되어도 문제! 안 되어도 문제!” 왜?

MBC '라디오스타' 조준호, 코로나 여파로 경제적 어려움→장동민 조언에 유튜브 진출! 채널 “잘 되어도 문제! 안 되어도 문제!” 왜?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1.04.13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준호, “동생 조준현 체육관 운영 X 알바 투잡” 코로나19 여파 고백!
MBC ‘라디오스타’
사진제공 : MBC ‘라디오스타’

전 유도 국가대표 조준호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코로나19 여파로 실직한 뒤 개그맨 장동민을 찾아갔다고 털어놓는다. 장동민의 조언으로 유튜버에 도전한 조준호는 채널이 “잘 되어도 문제! 안 되어도 문제!”라며 남다른 고충을 털어놓는다고 해 무슨 사연일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오는 14일 수요일 밤 10시 3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 / 연출 강성아)는 밥벌이에 진심인 사장님 세 명과 사장님인 척하는 개그맨 한 명, 홍석천, 조준호, 제이쓴, 김해준(a.k.a 최준)과 함께하는 ‘아무튼 사장’ 특집으로 꾸며진다.

조준호는 '드라마틱한' 동메달리스트다. 2012년 런던올림픽 남자 유도 66㎏ 이하급 8강전에서 일본 선수를 상대로 연장 접전 끝에 판정승을 거뒀지만, 심판의 판정 번복으로 4강 진출에 실패했다. 결국 조준호는 패자부활전과 동메달 결정전에서 승리해 값진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조준호는 2012년 런던올림픽 당시를 회상하며 “서울대 붙었다가 떨어진 심경이었다. 나중에 알고 보니 상대였던 일본 선수가 경기 전날 유서까지 썼다더라”라며 그날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려준다. 

또 조준호는 현역 시절 징크스도 공개한다. 국제 대회에 출전해 7번 연속으로 첫 경기에서 패했다고. 조준호는 연패 탈출을 위해 화장실 가운데 칸만 사용하고, 11시 11분에 알람 맞춰두고 기도하는 등 유도 선배들이 철저하게 지킨 ‘루틴’을 따라 했다며 이와 관련된 선수들의 절실한 마음을 들려줄 예정이라서 호기심을 자극한다. 

현역 은퇴 후 유도 코치와 해설위원으로 활동하며 체육관을 운영 해왔던 조준호는 동생인 전 국가대표 유도선수 조준현이 “체육관 운영과 알바로 투잡 중”이라며 코로나19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근황을 전한다. 이어 자신 역시 “코로나19로 실직을 해 장동민을 찾아갔다”라고 유튜버로 변신하게 된 이유를 들려준다. 

조준호는 장동민의 아이디어로 유도 국가대표 출신인 자신과 각 종목 선수들이 겨루는 모습을 담는 ‘싸움의 벽’ 채널을 개설했다. 첫 콘텐츠 상대로 이종격투기 선수인 ‘스턴건’ 김동현과 맞붙었다는 조준호는 “(장)동민이 형이 더 자극적인 걸 원한다”며 유튜브 채널이 “잘 되어도 문제, 안 되어도 문제”라고 남다른 고충을 털어놓는다. 특히 섭외 중인 다음 대결 상대를 귀띔해 ‘라스’ MC들의 눈을 번쩍 뜨이게 했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 조준호는 최근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셀프 미담을 늘어놓고 간 장동민이 미담을 제조하는 현장을 봤다고 밝힌다. 조준호는 “장동민이 청년들에 일장 연설을 했다”며 그의 개그맨 동기 유세윤과 안영미를 두 손을 들게 만드는(?) 목격담을 들려주며 물오른 입담과 예능감을 뽐낼 예정이다. 

전 유도 국가대표 조준호의 유튜버 도전기는 오는 14일 수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