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플레이리스트 디지털드라마 ‘블루버스데이’ 김예림 (레드벨벳 예리) X 홍석(펜타곤) 캐스팅 확정, 판타지 로맨스 신호탄 쐈다!

플레이리스트 디지털드라마 ‘블루버스데이’ 김예림 (레드벨벳 예리) X 홍석(펜타곤) 캐스팅 확정, 판타지 로맨스 신호탄 쐈다!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1.04.07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년 전 첫사랑으로 만난 김예림X홍석, 싱그러운 연기 기대
플레이리스트
사진 제공 : 플레이리스트

종합 콘텐츠 스튜디오 플레이리스트의 새 드라마 ‘블루버스데이’에 김예림(레드벨벳 예리)과 홍석(펜타곤)이 전격 캐스팅됐다.

‘블루버스데이’(연출 박단희, 극본 문원영, 구소연, 제작 플레이리스트)는 10년 전 내 생일날 죽음을 택한 첫 사랑, 그가 남긴 의문의 사진을 통해 과거와 현재를 오가는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최고의 엔딩’, ‘또한번 엔딩’ 등 엔딩 시리즈로 화제를 모았던 제작진이 다시 뭉쳐 ‘판타지’란 새로운 장르와 소재에 도전, 기대를 더한다. 여기에 최근 ‘드라마 스테이션 2021 – 민트 컨디션’을 통해 성공적인 연기 신고식을 치른 김예림과 ‘불새 2020’, ‘어쨌든 기념일’ 등 차근차근 연기 필모그래피를 쌓아온 홍석이 주연을 맡아 주목을 받고 있다. 

먼저 김예림은 10년 전 첫 사랑을 잃은 ‘오하린’ 역을 맡았다. 남자 사람 친구였던 서준에게 설레는 마음을 고백하기로 마음먹었던 생일날, 서준이 눈 앞에서 사라진다. 서준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후 크나큰 절망과 지옥 같은 시간들을 버티며, 현재는 유기동물보호센터에서 일하고 있다. 그렇게 10년이 지나고 또 맞이한 생일, 우연히 그가 남긴 사진을 얻게 되고 10년 전 그날로 돌아간다. 

홍석은 하린의 첫사랑 ‘지서준’으로 분한다. 마냥 밝아 보이는 겉모습과는 달리 누구에게도 터놓지 못한 그늘진 속마음을 가진 인물이다. 그런 그에게도 삶의 희망을 심어준 둘도 없는 친구가 하린이다. 그런 하린에게 친구 이상의 감정을 느끼고 고백하려 했던 날, 사진실에서 돌연 세상을 떠난다.

서준이 남긴 의문의 사진으로 하린이 과거의 그날로 돌아가 그가 스스로 죽음을 택한 이유를 찾고 사랑을 지켜내는 과정은 ‘블루 미스터리’의 판타지 로맨스 포인트. 김예림과 홍석의 풋풋하고도 신선한 연기가 기대된다. 여기에 과거 하린을 짝사랑했던 사회부 기자 ‘차은성’ 역의 이상준, 하린의 베프 ‘도수진’ 역의 김결유, 수진을 위해 뭐든 다하는 남친 ‘김의영’ 역의 박주현 등이 떠오르는 청춘 배우 라인업을 완성했다. 

‘블루버스데이’는 지난 5일 서울 모처에서 대본연습으로 판타지 로맨스의 시작을 알렸다. “열심히 최선을 다하겠다”는 김예림과 홍석의 각오에 박단희 감독은 “배우들을 믿고 열심히 하겠다. 이 시간을 돌이켜보면 각자의 인생에 추억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응답, 힘차게 신호탄을 쐈다. 그렇게 시작된 대본 연습은 흥미진진한 스토리에 싱그러운 생명력을 불어넣은 배우들의 연기로 금세 몰입감을 끌어올렸다. 

플레이리스트 측은 “엔딩 시리즈 제작진이 뭉쳐 또 한 번 여러분의 가슴 속에 아로새겨질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블루버스데이’의 대본 연습이 그 시작이었는데, 박단희 감독의 섬세한 디렉션과 배우들의 싱싱한 연기를 보니 기대 그 이상의 결과가 나올 것 같은 예감이 든다”며, “대본연습을 시작으로 곧 촬영에 돌입한다. 올 여름 시원하게 재미있는 드라마로 공개될 ‘블루버스데이’에 관심과 애정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