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아침고요수목원, 제18회 야생화전시회 개최

아침고요수목원, 제18회 야생화전시회 개최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1.03.12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릉요강꽃, 노랑만병초 등 다양한 야생화 150점 전시

아침고요수목원(한정현 본부장)은 제18회 야생화전시회 ‘겨울과 봄이 만나는 계절’을 3월 20일부터 4월 18일까지 원내 ‘산수경온실’에서 진행한다고 밝혔다.

아침고요의 야생화 전시회는 점차 사라져 가는 우리 꽃의 소중함을 알리고, 야생화가 가진 매력을 대중에게 알리기 위해 시작되었다. 올해는 겨울과 봄이 만나는 계절이란 주제를 통해 겨울의 대표적인 꽃과 봄의 대표적인 야생화들을 한자리에서 만나 볼 수 있게 하였다.

다양한 식물 중에서 특히 주목할 만한 꽃은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인 ‘광릉요강꽃’이다. 주머니 모양의 크고 아름다운 꽃이 달려 관상용으로도 가치가 높지만 무분별하게 채취하는 사람들 때문에 개체수가 현저히 줄고 있어 많은 관심이 필요한 상황이다. ‘노랑만병초’ 역시 주목할 만 하다. 우리나라에서는 설악산 이북의 북부 지방 고산 지대에 자생하는 진달래와 비슷한 꽃잎이 아름답게 뭉쳐 피어나는 식물로 예로부터 ‘뚝갈나무’로 불리우며 잎을 여러 약재로 사용하였고 현재는 무분별한 남획과 온난화로 멸종위기 2급에 지정되어있다.

이밖에도 백서향, 동백, 진퍼리꽃나무, 얼레지, 백산차, 복주머니란 등. 다양한 멸종위기 식물과 한국특산식물 약 150여 점을 만날 수 있다.

전시 담당자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겨울과 봄, 언제나 우리 곁에 있었지만 관심 받지 못했던 우리의 소중한 야생화를 보며 더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고 야생화를 지켜 나갔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아침고요수목원은 한국관광공사 선정 ‘2021-2022 한국관광 100선’에 4연속 선정되며 세계 속에 한국의 아름다움을 소개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다만 코로나19가 종식되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현장 관람시 ‘마스크 착용’과 ‘관람자간 거리두기 2M’ 캠페인이 진행되며 아침고요에서도 지속적인 방역과 관리를 통해 코로나 시대 안전한 관람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