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마틴스미스 전태원-드러머 김은석, 프로젝트 듀오 카멜레온 결성

마틴스미스 전태원-드러머 김은석, 프로젝트 듀오 카멜레온 결성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1.01.28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즈힙합, R&B 스타일로 음악적 일탈…첫 음원 28일 공개

마틴스미스 멤버 전태원과 드러머 김은석이 프로젝트 듀오 카멜레온(KAMELEON)을 결성하고 첫 음원을 발표한다.
 
카멜레온은 마틴스미스의 멤버이자 싱어송라이터 전태원과 프로듀서 겸 드러머 김은석이 결성한 재즈 힙합, R&B 장르의 프로젝트 듀오다. 카멜레온은 각자의 영역에서 자신들만의 스타일로 음악활동을 하던 두 사람이 서로의 개성이 녹아든 장르 음악에 도전하고자 1년 전부터 준비해 온 새로운 음악적 이벤트다.
 
카멜레온은 28일 정오 첫 음원 ‘카멜레온’(KAMELEON) ‘다이빙’(DIVING) 두 곡을 더블타이틀로 온라인에 공개한다.
 
‘카멜레온’은 산뜻한 업템포의 힙합 비트에 달콤한 멜로디로 채운 싱잉랩(Singing rap) 스타일의 곡으로 카멜레온처럼 다양한 매력을 가진 상대를 향한 설렘 가득한 기분을 표현한 곡이다. ‘다이빙’은 R&B 장르의 곡으로 전태원의 성숙한 보컬과 랩을 들을 수 있다. 상대에게 매혹돼 숨 막히는 기분을 직설적으로 표현한 곡이다. 두 곡은 전태원이 작사하고 전태원 김은석 두 사람이 공동 작곡했다.
 
그동안 마틴스미스에서 송라이팅과 연주, 프로듀서 역할에 더 힘을 실어왔던 전태원은 이번 프로젝트 듀오 카멜레온에서 보컬로 전면에 나섰다. 특히 마틴스미스 활동에서는 듣기 어려웠던 감각적인 랩까지 선보이며 자신의 숨겨둔 끼를 드러낸다.
 
김은석은 카멜레온을 통해 국내 최정상급 드럼 연주자답게 감각적인 그루브를 극대화시킨 프로듀싱과 작곡가로서 역량을 펼쳤다. 김은석은 윤하, 에이핑크, 헤이즈, 백지영 등의 공연 세션과 소녀시대, 태연, 태민, 려욱, 정승환, 박경 등의 앨범 레코딩 드럼 세션으로 참여한 국내 최정상의 드러머다.
 
카멜레온은 “서로의 영역에서 음악적으로 다양한 시도를 해보고 싶다는 마음에 결성한 프로젝트 팀이다”며 “즐겁고 편안하게 작업한 음악인만큼 카멜레온의 음악을 접하는 리스너들에게 상쾌한 리프레시가 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