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한국직업능력개발원, ‘한국교육고용패널 분석 결과’ 발표

한국직업능력개발원, ‘한국교육고용패널 분석 결과’ 발표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0.12.15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졸자의 월평균 임금은 전문관리직 및 고용주(189만 원)가 가장 높아'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은 ‘THE HRD REVIEW’ 제23권 4호, ‘조사·통계 브리프’에서 ‘대졸자의 월평균 임금은 전문관리직 및 고용주(189만 원)가 가장 높고, 첫 직장까지의 기간은 숙련 노동자(14.1개월)가 가장 짧다’고 밝혔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에서는 한국교육고용패널(Korean Education & Employment Panel, KEEP) 1차(2004년)~12차(2015년) 및 청년층 노동시장 이행 추적조사(2020년)를 활용해 직업지위 범주*별 특성 및 노동시장 이행 현황을 분석했다.

 * 직업지위 범주는 사회·경제적 지위 점수를 기준으로 구분한 전문관리직 및 고용주, 사무직 노동자, 숙련 노동자, 비숙련 노동자를 활용한다.

분석에 활용한 대상은 노동시장 진입 후 첫 일자리에 임금근로자로 취업한 2905명이다.

‘월평균 임금’은 전문관리직 및 고용주(189만원) > 숙련 노동자(170만9000원) > 사무직 노동자(157만8000원) > 비숙련 노동자(154만1000원) 순으로 나타났다.

‘졸업 후 첫 직장을 얻는데’까지 걸리는 기간은 숙련 노동자(14.1개월) < 사무직 노동자(16.3개월) < 전문관리직 및 고용주(16.6개월) < 비숙련 노동자(18.1개월) 순으로 나타났다.

전문대학과 일반대학 졸업자를 나누어 임금 및 직업지위에 미치는 효과를 살펴보았다.

 (성별) 일반대학 졸업자의 경우, 남성이 여성 대비 12.6% 더 많은 임금을 받는 것으로 추정되지만, 직업지위 점수는 남성이 여성에 비해 낮게 나타났다.

 (대학 전공별) 전문대학 및 일반대학 졸업자의 대학 전공이 임금과 직업지위에 미치는 영향이 다르게 나타났다.

전문대학 졸업자의 경우, 인문학 전공자와 비교해 의약, 공학, 자연, 사회과학, 교육, 예체능, 경영·경제 순으로 높은 임금 프리미엄이 있으나, 직업지위 점수의 경우 의약, 사회과학, 공학, 경영·경제에서만 인문학 전공자에 비해 높게 추정됐다.

일반대학의 경우에도 의약계열이 인문학 전공자에 비해 35.1% 임금을 더 받는 것으로 추정되는 한편, 직업지위 점수는 교육, 공학, 자연계열 전공자가 인문학 전공자보다 높게 나타났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 백원영 부연구위원은 “임금수준만으로 좋은 직업(일자리)을 구분하기는 어렵다. 직업구조가 변화하고 새로운 직업이 많이 생성되고 있으므로 직업에 대한 인식·평가에도 변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