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구직자 64.1% “면접시 거짓말한 경험있다”

구직자 64.1% “면접시 거짓말한 경험있다”

  • 권혁교 기자
  • 승인 2012.06.21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직자 64.1% “면접시 거짓말한 경험있다”

‘일단 거짓말을 해서라도 취직만 할 수 있다면…’

구직난이 갈수록 심해지면서 구직자 10명 중 6명 이상이 면접장에서 거짓말을 했던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들 구직자들이 가장 많이 했던 거짓말로는 ‘입사지원 동기’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올 상반기 면접 경험이 있는 남녀 구직자 521명을 대상으로 ‘면접 시 거짓말 현황’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설문에 참여한 구직자 중 64.1%가 면접에서 거짓말을 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여성 구직자(68.5%)들이 남성 구직자(64.1%)에 비해 4.4%P 정도 다소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이들 구직자들이 면접장에서 가장 많이 했던 거짓말로는(*복수응답) △입사 지원동기가 응답률 58.4%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전 직장의 연봉에 대해 조금 부풀려 이야기 했다는 응답자도 38.6%로 비교적 높았다.

다음으로 △경력 년수(30.8%) △직무 경험(28.4%) △희망연봉(24.9%) △입사지원 횟수(12.0%) △이성친구 유무(10.5%) △외국어 실력(10.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 외에 △경쟁사 지원경험(8.7%) △수상경력 및 봉사활동(6.9%) △자격증 보유 여부(2.4%) △결혼여부(1.8%) 등의 소수 의견도 있었다.

또, 남성구직자의 경우는 여성구직자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직무경험(8.0%P↑) △희망연봉(5.7%P↑) △경쟁사 지원 경험(4.6%P↑) △입사지원 횟수(3.9%P↑) 등을 과장거나 왜곡하는 경우가 많았고, 여성구직자들은 남성구직자들에 비해 △경력 년수(12.9%P↑) △이성친구 유무(12.3%P↑) △결혼여부(3.2%P↑) 등에 대해 더 거짓말을 했던 경험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 김화수 사장은 “면접시 허위·과장된 내용을 사실인양 답하여 기업에 채용될 경우, 채용 후 서류나 업무를 통해 사실이 밝혀지면 채용이 취소되는 경우도 있다.”면서 “구직자들은 당장의 취업을 위한 근시안적인 구직활동이 아니라, 자신의 미래를 위해 경력을 쌓을 수 있는 직무 중심의 구직활동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