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역발상(역사에서 발견하는 상상) 토크콘서트’ 지난 30일 성황리 열려

‘역발상(역사에서 발견하는 상상) 토크콘서트’ 지난 30일 성황리 열려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8.08.31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허스토리'의 민규동 감독과 '삶을 바꾸는 책 일기' 정혜윤 PD가 스토리텔러로 나서

영화 '허스토리'의 민규동 감독과 '삶을 바꾸는 책 일기' 정혜윤 PD가 스토리텔러로 나선 ‘역발상(역사에서 발견하는 상상) 토크콘서트’가 지난 30일 성황리에 열렸다.

뮨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함께 했던 '열박상 토크콘서트'는 우리 역사 속에서 우수한 원천 콘텐츠를 발굴하고, 이를 활용한 콘텐츠 창작을 활성화하기 위해 개최하는 행사로 이번에는 ‘역사의 이면, 가려진 역사를 비추다’라는 주제 아래 역사 속 피해자와 소수자 입장에 초점을 맞춰 진행됐다.

민규동 감독은 위안부를 소재로 한 영화 <허스토리>와 조선왕조실록 연산군일기에 적힌 기록 ‘채홍’을 다룬 영화 <간신>을 통해 현 시점에서 해당 역사를 소재로 선택한 이유, 창작자로서 역사 소재를 다루는 관점과 태도, 스토리텔링에 따른 고충 등에 대해 솔직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또한 과거 조선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그가 주목한 한국사회 여성의 모습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어 정혜윤 라디오 PD는 라디오 다큐멘터리를 취재하고 제작하는 과정을 소개하며 자료 조사 및 고증 방법에 대한 조언과 향후 다뤄보고 싶은 역사 소재를 공유했다. 또한 평소에 고전 읽기를 좋아한다고 밝힌 정혜윤 PD는 창작에 있어 고전으로부터 받는 영향에 대해 이야기했다.

한국콘텐츠진흥원 관계자는 "역사를 뒤집어 보고 새로운 시선으로 바라보며 다양한 상상력을 발휘하는 것도 콘텐츠를 창조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