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구직자 55%, 대기업 떨어져도 중소기업 안 가

구직자 55%, 대기업 떨어져도 중소기업 안 가

  • 권혁교 기자
  • 승인 2012.05.29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직자 55%, 대기업 떨어져도 중소기업 안 가

대기업에 지원하는 구직자의 절반 이상은 취업에 실패하더라도 중소기업에 지원 할 의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구직자 2,836명을 대상으로 ‘올 상반기 대기업 지원 여부’를 조사한 결과 71.6%가 ‘지원했거나 할 생각’이라고 답했으며, 이들 중 55%는 ‘대기업 공채에 떨어지더라도 중소기업에 지원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중소기업에 지원하지 않는 이유로는 ‘연봉이 기대하는 것보다 너무 적어서’(63.1%,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고, ‘복리후생이 열악할 것 같아서’(61.3%)가 바로 뒤를 이었다. 계속해서 ‘일자리가 불안정할 것 같아서’(38.3%), ‘잦은 야근 등 업무 강도가 셀 것 같아서’(29.7%), ‘알짜 중소기업 정보를 얻기 힘들어서’(27.2%), ‘주위 시선을 의식해서’(19.9%), ‘추후 이직 시 불리할 것 같아서’(19.7%), ‘목표하는 대기업이 있어서’(15.1%), ‘업무를 제대로 못 배울 것 같아서’(11.6%)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그렇다면, 중소기업이라도 입사를 고려하게 만드는 조건은 무엇일까?

구직자들은 ‘연봉’(42.3%)을 1순위로 고려하고 있었으며, 연봉의 마지노선은 평균 3,025만원으로 집계되었다.

다음은 ‘복리후생’(16.8%)이었다. 이들은 ‘주 5일제 근무 준수’(75.4%, 복수응답), ‘연, 월차제도’(58.8%), ‘보너스 지급’(53.5%), ‘자녀 학자금지원’(48.7%), ‘야근, 주말 수당 지급’(48.1%), ‘자기계발 지원’(42.8%), ‘정기건강검진’(26.7%), ‘출산휴가, 육아휴직 지원’(26.2%) 등을 원하고 있었다.

이밖에 ‘성장 가능성’(13.9%), ‘기업 안정성’(13.3%), ‘기업 문화’(3.6%), ‘인지도’(3.4%), ‘CEO의 마인드’(3.1%) 등이 충족되어야 한다고 응답했다.

반면, 중소기업이라도 지원하겠다는 구직자(914명)들은 그 이유로 ‘일단 취업하는 것이 중요해서’(39.2%,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어 ‘구직기간이 너무 길어질 것 같아서’(34.4%), ‘취업 성공 확률이 높을 것 같아서’(31.2%), ‘실무경력을 쌓은 후 이직할 계획이라서’(29.3%), ‘연봉 등 조건이 좋은 알짜기업이 많아서’(24.2%), ‘지원할 수 있는 기업이 많아서’(21%) 등의 순이었다.

이들이 생각하는 중소기업 연봉 마지노선(평균 2,574만원)은 중소기업 입사 의향이 없는 구직자(평균 2,922만원)보다 348만원 가량 기대치가 낮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중소기업은 다양한 업무를 경험하며 빠른 성장이 가능한 만큼, 무조건 대기업만 쫓기보다는 내실 있는 중소기업으로 시선을 돌리는 것도 장기적으로 보면 현명한 선택이 될 수 있다.”라며 “또, 주위를 둘러보면 대기업 못지 않은 연봉, 복리후생을 자랑하는 알짜 중소기업도 많다. 이를 잘 찾아보는 것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