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구직자 69.2%, 면접관 때문에 불쾌했던 경험 있다

구직자 69.2%, 면접관 때문에 불쾌했던 경험 있다

  • 권혁교 기자
  • 승인 2012.05.22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직자 69.2%, 면접관 때문에 불쾌했던 경험 있다.

면접 경험이 있는 구직자 10명 중 7명 정도가 면접관 때문에 불쾌했던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가장 불쾌했던 면접관의 태도로는 ‘자신을 무시하는 듯한 면접관의 어투’를 꼽았다.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올 상반기 입사면접 경험이 있는 구직자 416명을 대상으로 면접 시 불쾌했던 경험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69.2%가 ‘면접 시 면접관의 태도로 불쾌했던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가장 불쾌했던 면접관의 태도에 대해서는 무시하는 듯한 어투가 47.9%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다음으로 △면접관이 질문한 답변 중에 말을 자르고 또 다른 질문을 할 때 14.9% △면접장에서 이력서를 처음 검토하는 듯한 면접관의 무성의한 자세를 지적한 응답도 13.9%로 비교적 많았다.

이 외에도 △면접관의 반말 어투 8.7% △다른 지원자를 편애하는 듯한 공정하지 못한 자세 3.8% △면접장에서 담배 피우는 면접관 2.4% △면접 도중 전화 받는 태도 2.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면접장에서 불쾌했던 질문을 받아 본 경험에 대해서는 절반이 넘는 56.0%의 응답자가 ‘있다’고 답했으며, 가장 불쾌했던 면접 질문으로는 △학벌 및 출신학교에 관한 질문이 33.9%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외모 및 신체사항(신장, 체중 등) 21.5% △가족 관련(부모님 직업 등) 11.2% △애인 및 결혼 유무에 관한 질문 9.9% △개인신상(나이, 이름과 관련된 질문 등) 8.2% △거주하는 주거형태 및 지역명 5.2% △종교 및 개인적 취향 2.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 김화수 사장은 “면접은 기업뿐만 아니라, 구직자들도 기업을 상호 평가하는 자리이기 때문에 면접 시 면접관의 무심하고 무성의한 태도나 언행 등은 면접 후 해당 기업에 대한 이미지를 나빠지게 할 수 있다”면서 “입사지원자들이 향후 자사의 잠재적 고객이 될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하고, 면접관들의 면접교육은 물론, 면접장에서 최소한의 예의를 지킬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