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면접에서 감점되는 실수 1위 ‘면접시간 지각’

면접에서 감점되는 실수 1위 ‘면접시간 지각’

  • 권혁교 기자
  • 승인 2012.05.08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면접에서 감점되는 실수 1위 ‘면접시간 지각’

누구나 할 수 있는 실수, 하지만 면접에서는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실제로 기업 10곳 중 9곳에서 지원자의 실수를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271개 기업을 대상으로 “면접에서 지원자의 실수가 평가에 부정적 영향을 미칩니까?”라고 설문한 결과, 88.6%가 ‘그렇다’라고 응답했다.

가장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지원자의 실수는 ‘면접시간 지각’이 27.1%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질문 요지 파악 못하고 동문서답’(19.6%), ‘불안한 시선처리와 표정’(7.9%), ‘지나친 자기자랑’(5.4%), ‘단정치 못한 옷차림’(4.6%), ‘질문에 대답 못함’(4.6%), ‘기업명, 지원분야 잘못 답변’(4.6%) 등이 있었다.

지원자의 실수가 합격 당락에 미치는 영향은 ‘50%’(25%), ‘30%’(17.5%), ‘20%’(12.9%), ‘70%’(10.8%) 등의 순으로 답해, 평균 49% 수준인 것으로 집계되었다.

또, 응답 기업 중 85%는 실수 때문에 지원자를 탈락시킨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지원자가 실수를 할 때마다 지적해 개선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기업은 3.3%로 극히 드물었다. 절반 이상인 62.9%는 ‘심각한 실수에 한해서만 지적’하고 있었으며, 33.8%는 ‘그냥 넘어가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그렇다면, 지원자들은 면접에서 실수했을 때 어떻게 대처하는 것이 좋을까?

면접 실수 시 가장 좋은 대처 방법으로 65.7%가 ‘실수를 인정하고 다시 대답한다’를 선택했다. 이외에도 ‘이후 더 자신 있게 답변해 합격의지를 보인다’(29.2%), ‘웃음 등으로 자연스럽게 넘긴다’(2.2%) 등의 조언이 이어졌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실력부족이 아닌 실수로 인해 탈락하는 일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면접 전 꼼꼼한 체크가 필요하다”라며 “모의 면접을 통한 충분한 연습과 실제 면접에서의 행동 가이드라인을 미리 만들어 두는 것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