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구글코리아, 4년 연속 입사선호기업 1위

구글코리아, 4년 연속 입사선호기업 1위

  • 권혁교 기자
  • 승인 2012.05.02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글코리아, 4년 연속 입사선호기업 1위

구직자들이 가장 입사하기를 희망하는 외국계 기업으로 4년 연속 ‘구글코리아’가 선정되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구직자 3,967명을 대상으로 ‘가장 입사하고 싶은 외국계 기업’을 조사한 결과, ▲ ‘구글코리아’가 23.6%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 ‘유한킴벌리’(9%)가 2위, ▲ ‘애플코리아’(5%)는 3위에 올랐다.

다음으로 ▲ ‘나이키스포츠’(4.1%) ▲ ‘한국쓰리엠’(3%) ▲ ‘홈플러스’(2.8%) ▲ ‘한국지엠’(2.4%) ▲ ‘르노삼성자동차’(2.2%) ▲ ‘한국씨티은행’(1.8%) ▲ ‘스타벅스커피코리아’(1.6%)가 10위권에 들었다.

기업별로 입사하고 싶은 이유를 살펴보면 구글코리아, 유한킴벌리, 한국쓰리엠, 한국씨티은행은 ‘근무 분위기, 조직문화’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애플코리아, 나이키스포츠는 ‘대외적 평판 및 인지도 등의 기업 이미지’를, 홈플러스, 한국지엠, 르노삼성자동차는 ‘높은 연봉’을, 스타벅스커피코리아는 ‘기업의 비전, 성장 가능성’을 각각 선호하는 이유로 답했다.

실제로 구직자 10명 중 4명(36.5%)은 외국계 기업 입사 준비를 하고 있었다.

외국계 기업에 입사하기 위해서 가장 필요한 것으로는 ‘우수한 어학능력’(46.3%)을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해외문화 등 글로벌 감각’(12.2%), ‘인턴 등 직무경험’(8.7%), ‘학벌’(8.6%), ‘성실함과 열정’(8.2%), ‘직무 관련 자격증’(4.7%), ‘전공 및 학점’(3.4%) 등의 순이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외국계 기업은 필요로 하는 포지션에 적합한 인재를 수시로 채용하는 경우가 많다.”라며 “평소 지원하려는 기업의 자격조건을 미리 파악하고 입사지원서를 작성해두는 것은 물론 수시로 공고를 살펴야 지원 기회를 놓치지 않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