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싱글남성 88%, “나보다 돈 잘 버는 여성 좋다”

싱글남성 88%, “나보다 돈 잘 버는 여성 좋다”

  • 권혁교 기자
  • 승인 2012.02.22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싱글남성 88%, “나보다 돈 잘 버는 여성 좋다”

미혼 남녀들이 교제상대나 배우자를 선택하는데 있어 이성과의 연봉 격차에 대해 서로 다른 견해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신개념 소개팅 서비스 이음(www.i-um.com)은 20~30대 성인 미혼남녀 1030명을 대상으로 ‘일과 사랑’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교제상대와 나의 연봉 격차에 대한 생각은?”이라는 질문에 전체 설문참여자 중 남성의 88%인 489명이 “나보다 연봉이 높은 여성도 좋다”라고 답한 반면, 여성의 75%인 356명이 “남자가 좀 더 벌어야 한다.”라고 답해 남녀간 수입격차에 대해 성별 견해차이가 확연히 큰 것으로 나타났다.

“직업이 없는 이성은 교제상대로 어떠한가?”라는 질문에 남성의 87%와 여성의 86%가 “절대 싫다”라고 답하며 직업의 유무가 이성의 호감도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삶에서 가장 우선순위가 되는 것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남성은 ‘일(38%)-사랑(34%)-가족(19%)-건강(9%)’을 꼽았고, 여성은 ‘사랑(29%)-가족(27%)-일(25%)-건강(19%)’의 순으로 중요도를 두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무와 사생활의 비율은 남성 61%와 여성 63% 모두 ‘반반씩 고르게 분배한다’를 가장 많이 선택하였으며, 뒤를 이어 ‘업무가 우선이다’라고 생각하는 남녀도 각 26%와 24%를 차지하였다.

남녀 설문참여자에게 “결혼 후에도 남녀 모두 계속해서 일을 해야 하는가?”라고 질문한 결과, 남녀 모두 ‘맞벌이를 선호한다(75%)’를 ‘결혼 후 여성은 가사와 육아에 전념했으면 한다(25%)’보다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성공적인 커리어와 행복한 결혼생활, 둘 중 딱 하나만 고르라면?”이라는 질문에 남녀 공통으로 ‘아무리 성공해도 쓸쓸한 것은 싫다. 평범하더라도 둘이서 행복하고 싶다(80%)’를 선택하여, 미혼남녀 모두 업무적 성공보다 행복한 가정을 이루는 것에 더 큰 비중을 두는 것으로 조사됐다.

설문조사를 실시한 이음소시어스의 김윤진 홍보팀장은 “금융위기의 여파로 경제난과 취업난이 심화되면서 남녀 모두 직업 유무가 교제에 있어 중요한 요소가 되었다”며, “일과 사랑, 두 가지 다 완벽하기는 쉽지 않지만 진정으로 원하고 최선을 다한다면 둘 다 멋지게 이뤄내는 해피엔딩을 맞게 될 것이다”고 전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소셜데이팅 이음의 블로그(www.iumsin.net)에서 진행됐으며 20대~30대 싱글남녀 총 1030명이 참여했다. 이음(www.i-um.com)은 매일 12시 30분에 한 명의 이성을 소개해주는 소셜데이팅 서비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