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직장인 76.5% “동료와 연봉정보 공유”

직장인 76.5% “동료와 연봉정보 공유”

  • 권혁교 기자
  • 승인 2012.02.17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76.5% “동료와 연봉정보 공유”

대부분 기업의 연봉계약서에는 연봉정보를 누설하면 안된다는 조항이 있지만 직장인 상당수는 이를 지키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 www.incruit.com )가 직장인 238명을 대상으로 ‘연봉정보 공유’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직장인 76.5%는 자신의 연봉정보를 동료와 공유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같이 일하는 동료의 연봉을 알고 있느냐고 물었더니 ‘정확하게 알고 있다’(22.3%) ‘대략적으로 알고 있다’(66.8%)로 10명중 9명 꼴인 89.1%가 동료의 연봉정보를 알고 있다고 답했으며, 전혀 모른다는 응답은 10.9%에 불과했다.

연봉정보를 공유한 적 있는 직장인에게 그 이유를 물었더니 ‘연봉정보를 공유하면 협상 시 유리할 것 같아서’(42.3%)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별뜻없이 그냥 궁금하고 알고 싶어서’(30.8%) ‘동료가 먼저 궁금하다고 물어봐서’(16.5%) ‘연봉정보가 이미 노출되어서’(4.4%) ‘어차피 취업사이트 등을 찾으면 다 알 수 있는 정보라서’(3.8%) 순으로 응답했다. (기타 2.2%)

그렇다면 자신과 같은 직급의 동료와 연봉차이가 난다는 사실을 알았던 경험은 얼마나 될까? 10명 중 9명인 89.1%가 같은 직급의 동료와 연봉 차이가 난다는 사실을 알았던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연봉차이가 난다는 사실을 알고 어떻게 했는지 물었다. 1위는 ‘속은 쓰리지만 그냥 받아들인다’(23.1%) 2위는‘다음 연봉협상에서 강하게 어필한다’ (21.2%) 3위는 ‘동료의 성과와 협상 노하우를 탐색한다’(18.9%)순이었다. ‘조용히 이직을 준비한다’(18.4%) ‘연봉차이는 신경쓰지 않는다’(8.5%) ‘다른 동료나 상사에게 말한다’(3.3%) 등의 응답도 나왔다. (기타 6.6%)

한편 직장인 72.7%는 동료와 연봉을 공유하는 것이 연봉협상에서 유리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