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작년 신입 취업자 68%, 눈높이 낮춰서 취업

작년 신입 취업자 68%, 눈높이 낮춰서 취업

  • 권혁교 기자
  • 승인 2012.01.25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신입 취업자 68%, 눈높이 낮춰서 취업

작년에 바늘구멍을 통과하여 취업에 성공한 신입사원 10명 중 7명은 애초 세웠던 목표, 즉 눈높이를 낮춰서 취업에 성공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작년 신입 취업자 549명을 대상으로 ‘취업 눈높이’를 주제로 설문을 진행한 결과, 68.1%가 ‘눈높이를 낮춰서 취업했다’라고 답했다.

눈높이를 낮춘 이유로는 ‘빨리 취업하고 싶어서’(47.3%,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취업하기가 워낙 어려워서’(37.2%), ‘구직 공백기간이 너무 길어져서’(34.5%), ‘일단 취업 후 이직할 생각이라서’(31.6%), ‘구직활동에 점차 지쳐서’(22.2%) 등의 응답이 있었다.

그렇다면 취업을 위해 낮춘 눈높이는 무엇일까?

조사 결과, ‘연봉’이 61%(복수응답)로 1위를 차지했다. 이들이 낮춘 연봉 금액은 ‘100~300만원 미만’(35.1%), ‘300~500만원 미만’(19.3%), ‘500~700만원 미만’(12.3%), ‘100만원 미만’(9.2%) 등의 순으로 평균 517만원으로 집계되었다.

다음으로 ‘기업 인지도’(33.7%), ‘복리후생’(28.3%), ‘적성에 맞는 직무’(23.3%), ‘회사 위치’(22.2%), ‘기업 형태’(21.7%), ‘정규직 등 고용형태’(21.1%) 등에서 눈높이를 낮춘 것으로 나타났다.

합격한 직장에서 낮춘 눈높이를 보상받을 만한 요소를 묻는 질문에는 ‘없다’는 응답이 27.5%로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정규직 등 고용 형태’(12.8%), ‘적성에 맞는 직무’(12%) 등이 이어졌다.

또, 응답자의 43.3%는 눈높이를 낮춰 첫 취업 후 1년도 되지 않아 퇴사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반면, 눈높이를 낮추지 않은 응답자(175명)들은 그 이유로 ‘첫 직장이 중요하다고들 해서’(36.6%,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선택했다. 이어 ‘목표 기업, 직무 등이 확고해서’(30.3%), ‘충분히 경쟁력을 갖추고 있어서’(26.9%), ‘취업 준비를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아서’(21.7%) 등의 답변이 있었다.

한편, 첫 직장에 대한 만족도는 평균 53점으로 집계되었다. 눈높이를 낮춘 취업자들의 만족도는 평균 48점으로, 눈높이를 낮추지 않은 취업자(62점)보다 낮았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무조건 좋은 기업을 목표로 세우기보다는 자신의 역량과 여건을 객관적으로 파악하고 적합한 목표를 세우는 것이 필요하다.”라며 “특히, 일단 취업부터 하자는 생각에 충분한 고민 없이 취업하면 만족도가 낮아 조기 퇴사할 확률이 높고, 기업과 개인 모두에게 손해인 만큼 신중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