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올밴 우승민, “한 번도 방송분량에 대해 걱정해 본 적 없다”

올밴 우승민, “한 번도 방송분량에 대해 걱정해 본 적 없다”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1.12.26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밴 우승민, “한 번도 방송분량에 대해 걱정해 본 적 없다”

올밴 우승민이 남성 월간지 MAXIM에서 MBC <무릎팍 도사>에서 병풍 역할을 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에 대해 털어놨다. 바로 패널의 역할에 대한 자신만의 소신 때문.

그는 “토크쇼에서는 게스트를 돋보이게 하는 것이 패널의 역할”이라며 “<무릎팍 도사> 시절에 ‘쟤 날로 먹는 거 아냐?’라고 말하는 사람들도 많았지만 나는 내 방송 분량 욕심을 내는 것보다 게스트를 부각시켜 주는 게 더 낫다”는 생각을 했다고. 

“MBC <놀러와>에서는 왜 그렇게 말을 많이 하냐”는 기자의 질문에는 “코너가 자리를 잡는 타이밍이기 때문에 더 열심히 하는 것뿐이지 내 방송 분량에 대해서는 걱정해 본 적 없다”는 솔직한 남자 우승민의 더 많은 인터뷰는 MAXIM 1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