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 양현석-박진영-보아 초특급 심사위원 첫 만남!

'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 양현석-박진영-보아 초특급 심사위원 첫 만남!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1.11.08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IG3가 드디어 한 자리에 모였다!”

전 세계 공략 ‘K팝 스타’ 발굴 프로젝트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이하 <K팝 스타>)의 초특급 심사위원 양현석-박진영-보아가 처음으로 한 자리에 모이며 본격적인 <K팝 스타>의 출발을 알렸다.

<K팝 스타> 빅(Big)3 심사위원들의 만남은 지난 11월 7일 오전 일산의 한 중식당에서 이뤄졌다. 세 사람이 한자리에 뭉친 이유는 본격 행보에 들어간 <K팝 스타> 3차 예선 오디션에 심사위원으로 나서기 위해서다. <K팝 스타> 첫 회동을 위해 각자 약속 장소로 이동하는 양현석-박진영-보아의 표정에서는 결연함이 묻어났다.    

K팝 중심에 있는 국내 최고 3인의 심사위원 출격은 소문만으로도 엄청난 화제몰이를 했던 상황. 높은 관심도만큼 이번에 성사된 양현석-박진영-보아의 첫 만남에 많은 사람들의 이목이 집중됐다. 더군다나 <K팝 스타> 초특급 심사위원 양현석-박진영-보아는 이번 기회를 통해 처음으로 한 자리에 모이는 것이라 더욱 의미 깊은 만남이었다는 후문이다. 

한 자리에 모인 양현석-박진영-보아는 소소한 담소와 함께 <K팝 스타>에 임하는 소감 등을 나누며 편안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조금 늦게 <K팝 스타> MC 윤도현이 등장하자, 보아는 벌떡 일어나 반가움의 포옹을 하며 윤도현과 친분을 보이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3인의 심사위원과 <K팝 스타> 공식MC 윤도현이 다 같이 파이팅을 외치며 의욕충만한 열의를 드러내, <K팝 스타>의 본격적인 시작에 힘을 더했다. 

무엇보다 처음으로 <K팝 스타> 3차 예선 오디션 현장을 찾은 양현석-박진영-보아는 설렘을 드러냈다. 양현석-박진영-보아 등 심사위원 3인방은 3차 예선 오디션 합격자들과 마주한 자리에서 데뷔 전 오디션에서 낙방했던 자신들의 실제 경험담을 털어놓는 등 생생한 심사평으로 현장을 달궜다.

<K팝 스타> 제작진은 “심사위원 양현석-박진영-보아의 개성 있는 날카로운 심사가 좋은 궁합을 발휘하며 옥석을 갈라내고 있다”며 “실력파 참가자들이 많아 경쟁이 매우 뜨겁다. 최고의 실력을 가진 참가자들이 <K팝 스타>를 최고의 오디션 서바이벌로 이끌 것이다. 12월 방송을 기대해 달라”며 오디션의 성공적인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최종 우승자에게는 3억 원의 상금과 세계 시장 음반 발매의 기회가 주어지며, 부상으로 CF모델 발탁과 자동차 등이 제공된다. 많은 관심과 기대를 모으고 있는 <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는 2011년 12월 첫 방송 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