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포스코 광양항 대형선박 24시간 접안체제 구축

포스코 광양항 대형선박 24시간 접안체제 구축

  • 김상호 기자
  • 승인 2011.02.17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여수항만청·여수항도선사회, 광양항 야간접안 확대 협정

광양제철소 원료전용 부두가 대형선박 24시간 접안체제를 구축함에 따라 100억원 이상의 물류비를 절감하게 됐다.

포스코는 17일 김준식 광양제철소장, 부원찬 여수항만청장, 황성현 여수항도선사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포스코-여수지방해양항만청-여수항도선사회 3자간 광양항 야간접안 확대 협정서를 체결했다.

이에 따라 그동안 부두안전과 관련 법규 제한으로 선박중량(G/T, Gross Tonnage) 5만톤 미만으로 제한해 오던 원료부두 야간 입항을 다음달부터 8만톤으로 늘리고 6개월 뒤 10만톤까지 확대된다.

대형선박의 24시간 접안체제 구축으로 선박이 하역되기를 기다리는 체선기간이 단축됨으로써 100억원 이상의 물류비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그동안 포스코 광양제철소는 세계 철강시장의 물량공세에 맞서 조강생산을 확대해왔지만, 원료부두 야간도선 제한으로 대형 원료선박 입출항 증가량을 따라잡지 못해 물류비 부담 등이 애로가 돼왔다.

이에 따라 항만청-포스코-도선사 3자간 전담 T/F팀을 구성하여 부두시설과 항로 여건 개선, 거대선 1:1 전담 관제사 도입 등을 추진해 왔다.

또한 포스코는 작년 10월 원료부두의 조명과 접현등 설치를 완료했고, 원료부두의 사항을 종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부두관리자(Berth Master)를 운영해 선박이 안전하게 접안할 수 있도록 했다.

포스코는 이번 광양항의 대형선박 야간접안 확대를 성공적으로 구축한 후 이를 포항항에 확대 적용해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