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우정사업본부, 올 IT투자 우편 462억원, 금융 704억원 규모

우정사업본부, 올 IT투자 우편 462억원, 금융 704억원 규모

  • 로지스틱스뉴스
  • 승인 2011.01.05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우정사업정보센터에서 사업별 세부투자계획 공개

지식경제부 우정사업본부(본부장 남궁 민)가 31개 사업 총 1,669억원 규모의 ‘2011년도 정보화사업계획’을 확정, 시행한다고 5일 밝혔다. 우편정보화부문이 지난해와 비슷한 462억원, 우체국금융정보화가 34억원이 감소한 704억원, 우정사무정보화가 14억원이 증가한 444억원 규모다.

전체 사업규모는 지난해 보다 22억원이 감소했다. 우정사무정보화의 우체국 기반통신망 재구축과 PC 가상화 등 기반인프라 개선사업이 본격화됨에 따라 일부 사업비는 늘었으나, 전자금융시스템 성능개선 등 대형 프로젝트가 마무리됨에 따라 금융사업 비용이 34억원가량 줄었기 때문이다.

전체 예산규모는 줄었지만 공공시장에서의 올해 우정사업본부 사업발주 규모는 지난해(876억원) 보다 2배가량 증가했다. 총 31개 사업에 1,755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사업발주 규모가 크게 늘어난 것은 국내 대형 SI사업자가 수행해오던 우편, 금융, ERP 등 7개 분야 1,012억원 규모의 아웃소싱계약이 올해 말로 종료됨에 따라 새로운 전담사업자 선정을 위한 사업 발주가 예정돼 있기 때문이다.

신규 사업 투자 설명회는 12일 우정사업정보센터(광진구 자양동 소재)에서 열리며, 이 자리에서 31개 사업 1,755억원에 대한 사업별 세부투자계획이 공개된다.

남궁 민 본부장은 “2011년도에도 친환경·에너지 절감형 IT제품 구매 등 그린 IT 기반의 녹색정보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면서 “차세대 기반망 고도화 등 핵심전략사업의 성공적인 완성과 전사 모바일 통합플랫폼 구축 등을 통해 SMART POST 기반의 대국민 모바일 우정서비스를 본격적으로 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우정사업본부는 공공부문의 IT 네트워크 장비 구매 전 과정에 존재하는 불합리한 제도 및 관행을 개선함으로써 투명성과 공정성을 제고하고, 기술 중심의 사업자 선정·평가, 중소기업 제품 구매 확대, 중소 IT기업 참여 우대 등을 통한 국가 IT 발주시장에서의 공정한 사회 실천을 위해 매년 투자설명회를 개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