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평택항 11월 컨 물동량 4만4418TEU…월간 사상 최대 기록

평택항 11월 컨 물동량 4만4418TEU…월간 사상 최대 기록

  • 김상호 기자
  • 승인 2010.12.13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컨테이너 처리 45만TEU 달할 듯

 평택항의 컨테이너 물동량이 월간기준으로 사상 최대치를 갱신했다.

경기평택항만공사(사장 서정호)는 평택항의 11월 컨테이너 물동량이 4만4418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전년 동월 대비 25.7%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앞서 지난 4월 4만2541TEU를 기록하며 평택항 개항 이래 월간 처리실적 사상 최대 수치를 기록한 바 있다.

 경기평택항만공사는 이 같은 증가세에 대해 평택항의 지리적 특성을 바탕으로 한 경쟁력을 최우선으로 꼽았다. 한국의 교역국가 중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날로 늘어나고 있는 점도 중국과의 최단거리에 위치한 평택항에 화물이 늘어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한국무역협회의 통계에 따르면 올해 들어 10월까지 한국의 5대 교역국 중 수출은 중국, 미국, 일본, 홍콩, 싱가포르 순이였으며, 수입은 중국, 일본, 미국, 사우디아라비아, 호주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의 국가별 수출입 실적은 중국이 1위를 기록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지난 12일 밤 평택항 컨테이너 부두. 밀려드는 화물에 밤낮없이 작업이 한창이다.

 서정호 사장은 “평택항의 최대 고객선사인 장금상선의 경우 컨테이너 처리 실적이 지난해 11월보다 20% 상승했다”며 “우리나라와 중국과의 교역이 날로 확대되면서 서해안권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는 항만으로 물동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올해 평택항의 증가세로 볼 때 컨테이너 처리실적은 45만TEU를 기록하며 개항 이래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평택항의 올 1월부터 11월까지의 컨테이너 누적량은 40만7975TEU로 지난 한해 동안 처리한 37만7513TEU를 훌쩍 뛰어 넘었다.

 품목별 화물수송을 살펴보면 방직용섬유 관련제품이 48만6127톤으로 전체 62만2975톤 물량 중 78%를 차지하고 있었으며 이어 비철금속 제품, 목재·목탄·코르크, 항공기·선박 부품, 기계류 부품 등의 순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