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슈퍼스타K 준우승 이후 1년 만에 가수로 데뷔한 조문근

슈퍼스타K 준우승 이후 1년 만에 가수로 데뷔한 조문근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0.11.23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반 작업이 즐거워서 시간 가는 줄 몰랐다”
슈퍼스타K(슈스케) 시즌1 준우승자 조문근이 가수로 정식 데뷔했다.

지난 22일 1집 EP 음반 <길 잃은 고양이>를 정식 발표한 그는 MAXIM과의 인터뷰에서 “음반 작업이 즐거워서 시간 가는 줄 몰랐다”며 “내 음악은 자유로움이 묻어나는 게 장점”이라고 밝혔다.

준우승 이후 가장 달라진 것이 무엇이냐는 에디터의 질문에는 “컴퓨터에 달린 7만 원짜리 사운드 카드로 음악을 하던 녀석이 고가의 전문 장비를 사용하면서 데뷔 음반을 만들었다. 이보다 더 극적인 변화는 없다”고 잘라 말했다.

유해진과 닮은 사실은 인정하지만 김혜수 같은 여자친구는 없다며 아쉬움을 드러낸 뮤지션 조문근의 인터뷰는 MAXIM 12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