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광양항 배후수송시설 38.3㎞ 완비, 18일 준공식

광양항 배후수송시설 38.3㎞ 완비, 18일 준공식

  • 김상호 기자
  • 승인 2010.11.17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류비용 절감으로 광양항 경쟁력 제고에 큰 기여"

광양항 배후수송시설이 착공 17년만에 마무리돼 18일 준공식을 갖게 되었다.

광양항은 물류 인프라 구축을 통한 경쟁력 강화를 위하여 배후수송망 구축 사업을 추진하였으며, 1993년 동측배후도로 착공을 시작으로 도로 4개 노선 28.7㎞와 철도 2개 노선 9.6㎞ 등 17년 동안 총 1조 1천 627억원의 국가예산을 투입하여 올해 배후수송시설을 완비하게 되었다.

국토해양부(장관 정종환)는 이날 김황식 국무총리를 비롯한 김희국 국토해양부 2차관, 박준영 전라남도지사 등 정부인사와 민주당 우윤근 의원(법제사법위원장), 공사관계자, 지역주민 등 천 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광양항 월드마린센터 앞 도로에서 준공식 행사를 가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준공식은 국토해양부 2차관(김희국)의 준공식사, 전남도지사(박준영)의 환영사, 김황식 국무총리의 공사관계자에 대한 포상과 치사 등의 순으로 진행되며, 포상 대상자는 산업포장 1명(대우건설 전무 김경수), 대통령 표창 5명, 국무총리 표창 9명, 장관 표창 25명 등 총 40명이다.

이번 포상은 열악한 건설환경에서도 환경파괴를 최소화 하기 위하여 터널굴착시 무진동 암파쇄 굴착과 제어발파 등 각종 신기술·신공법을 적용한 점, 1,040m의 장대교량공사 중에는 무재해를 달성한 점 등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공사를 성공리에 끝마친 것에 대하여 공사 관계자들의 노고를 치하하기 위함이다.

광양항은 충분한 항만인프라 구축과 주간선항로상 위치하고 있으면서도 물동량은 시설용량에 못 미쳤으나, 이번 배후수송시설 준공으로 광양항이 남해고속도로, 경전선 등 주요 간선축과 직접 연결됨으로써 내륙운송이 손쉬워지고 물류비용이 대폭 절감될 수 있어 향후 광양항 경쟁력 제고에 있어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