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직장인 한달 독서 비용, 술값의 1/4 수준

직장인 한달 독서 비용, 술값의 1/4 수준

  • 권혁교 기자
  • 승인 2010.09.28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들이 한 달에 지출하는 독서 비용은 평균 3만 2천원으로 술값 지출의 4분의 1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프리미엄 취업포털 커리어(www.career.co.kr)가 독서의 계절인 가을을 맞아 9월 17일부터 23일까지 직장인 1,10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들의 한 달 독서량은 평균 2.6권으로 집계되었으며 술자리 횟수는 독서량의 두 배 수준인 5.8회로 나타났다. 즉, 한 권의 책을 읽는 동안 평균 2회 이상 술자리에 참석하는 것이다.

또 이들 직장인들은 독서 비용으로 한 달 평균 3만 2천원을 지출하고 있는 반면, 술값으로는 독서비용의 4배 가량인 12만 6천원을 쓰고 있었다.

성별로는 남성 직장인의 경우 한 달 독서 비용은 2만 5천원인데 비해 술값 지출은 이보다 무려 7.3배나 많은 18만 2천원을 지출하고 있었다. 반면, 여성 직장인은 한 달 독서 비용이 4만 1천원이었으며 술값은 2.4배 많은 9만 8천원 정도였다.

주로 읽는 책으로는 ‘소설·시 등 문학류’가 34.0%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비즈니스와 경제서’ 26.5%, ‘직무관련 서적’ 13.5%, ‘사회과학 및 역사서’ 13.4% 순이었다.

‘독서와 술자리 중 어느 쪽을 더 많이 접하는가’란 질문에는 55.7%가 ‘술자리’를 꼽았다. ‘독서’는 30.7%, ‘둘 다 비슷하다’는 13.6% 이었다.

독서를 자주 접하지 못하는 이유로는 ‘시간적 여유가 없어서’가 58.0%로 가장 많았다. ‘회식과 같은 강제성이 없어서’는 26.9%, ‘금전적 여유가 없어서’ 8.0%, ‘왠지 돈이 아깝다는 생각이 들어서’는 4.9% 이었다.

커리어 정동원 홍보마케팅팀장은 “직장인 상당수가 독서를 원하고 있지만 과도한 업무량과 스트레스 때문에 쉽지 않은 게 현실”이라며 “반면 술자리는 직장동료와 함께 할 경우 일부러 시간을 맞추지 않아도 되고 회사에 대한 고민과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어 상대적으로 많이 찾게 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