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랩, 유명 문서 편집프로그램 설치 파일로 위장한 악성코드 주의 당부

안랩, 유명 문서 편집프로그램 설치 파일로 위장한 악성코드 주의 당부

  • 권혁교 기자
  • 승인 2017.09.22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랩, 유명 문서 편집프로그램 설치 파일로 위장한 악성코드 주의 당부

안랩이 최근 국내 사용자가 많은 유명 문서편집 프로그램의 설치 파일로 위장한 악성코드 유포 사례가 발견돼 사용자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번 악성코드는 불법 복제 프로그램을 다운로드 하는 사용자들을 노려 파일공유 사이트를 중심으로 인터넷에 유포됐다.

공격자는 실제 유통 중인 해당 프로그램의 불법복제판 패키지와 동일하게 보이도록 설치 파일, 제품 아이콘 및 제품 시리얼 번호 등을 제작해 유포했다.

만약 사용자가 파일공유 사이트 등에서 해당 불법복제판 패키지를 다운받아 설치 파일(install.exe)을 실행하면 실행 오류 알림이 노출되는 동시에 사용자 몰래 악성코드가 설치된다.

감염이후 악성코드는 공격자의 C&C 서버(Command & Control 서버, 공격자가 악성코드를 원격 조정하기 위해 사용하는 서버)와 연결을 시도한다. 이는 공격자의 원격 명령에 따라 PC 정보를 유출하거나 추가 악성코드 다운로드 등 악성행위를 수행하기 위한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 V3에서는 해당 악성코드를 진단 및 치료 하고 있다.

이같은 악성코드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정품 SW 및 콘텐츠 이용 △출처가 불분명하거나 불법 콘텐츠 파일 다운로드 금지 △OS(운영체제), 인터넷 브라우저(IE, 크롬, 파이어폭스 등), 오피스 SW등 프로그램 최신 버전 유지 및 보안 패치 적용 △V3 등 백신 프로그램 설치, 자동업데이트 및 실시간 감시 기능 실행 등 필요하다.

안랩 ASEC대응팀 박태환 팀장은 “불법 복제 프로그램을 위장한 악성코드는 꾸준히 발견되는 공격 형태이다“며 ”건전한 프로그램 유통뿐만 아니라 사용자 본인의 안전한 PC 사용을 위해서도 불법 프로그램이나 콘텐츠 다운로드는 하지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