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기사 (12,898건)

현대·기아차가 집중호우로 인해 피해를 입은 지역에 대한 특별지원에 나섰다.현대·기아차는 집중호우와 태풍 등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차량의 신속한 정비지원을 위해 수해 지역에 긴급지원단을 투입하고 전국 서비스 네트워크를 활용해 ‘수해지역 특별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현대·기아차는 10월 말까지 실시하는 특별점검 서비스를 통해 수해로 인한 피해 차량의 엔진, 변속기, 점화장치 및 기타 전자장치 등에 대해 무상점검을 제공하는 한편, 즉각적인 조치가 곤란한 차량은 전국 직영 서비스센터와 서비스협력사 등으로 입고를 안내한다.현대·기아차는 현대모비스와 공동으로 직영 서비스센터나 서비스협력사에서 수리를 받는 수해 피해차량에 대해서 수리비용의 최대50%까지 할인해 준다. (단, 자차보험 미가입고객에 한해 300만원 한도)이와 함께 현대·기아차는 최대 10일간 렌터카 사용료의 50%를 지원하며 (자차보험 미가입 고객 대상, 단 영업용차량 제외), 수리 완료 후 고객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 차량을 인도해주는 홈투홈서비스(현대차), 도어투도어서비스(기아차) 및 세차 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또한 현대·기아차는 수해차량 고객들이 관공서에서 발행한 ‘수해차량 확인서’를 발급받아 제출하면 차량 대체 구입 시 해당 월 기본 판매조건에 최대 30만원의 추가 할인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 해당 차종 등 자세한 사항 각사 영업소 문의)한편 기아차는 수해로 인하여 기존 차량을 폐차 후 신차를 구매할 경우 신차 인도 전까지 고객 불편을 최소화 하기 위해 무상대여차를 지원할 예정이다. (최장 5일, 개인고객에 한함)이외에도 현대·기아차는 침수차량 고객의 편의를 위해 차량 점검 외에도 무료 세탁 서비스 및 생수·라면 등 기본 생필품 지원을 실시해 고객들의 불편을 최소화 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현대·기아차 관계자는 “현대·기아차는 수해지역 긴급지원단 파견, 특별점검 서비스, 수해차량 수리비 할인 등을 통해 지원활동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히며 “최근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가 보다 신속하고 원활히 이뤄지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수해지역 피해차량 관련 문의사항은 고객센터(현대차: ☏080-600-6000, 기아차: ☏080-200-2000, 현대모비스: ☏1588-7278)로 문의하면 안내를 받을 수 있다.한편 현대·기아차는 매년 집중호우로 인한 수해지역 차량에 대해 특별 점검서비스를 실시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고객의 안전을 위해 지속적인 재해 대책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다.

생활경제 | 오은정 기자 | 2013-07-18 21:39

어느새 아열대성 기후로 변해버린 한반도에 에어컨 없는 여름은 이젠 상상조차 못할 현실이다.삼복의 시작을 알리는 초복이 지남과 동시에 그 소중함이 더욱 절실해지는 에어컨은 1902년 7월 17일은 미국 뉴욕에서 ‘윌리스 캐리어’가 그 원리를 최초로 발명한 날이다. 원래 에어컨은 높은 습도와 온도로부터 책을 보호하고자 개발되었지만, 실제로 우리 인간이 가장 큰 수혜를 입었다.에어컨 덕에 여름에도 쾌적한 생활을 누릴 수 있게 된 것. 그렇다면 에어컨의 아버지 ‘윌리스 캐리어 박사’가 세운 에어컨 전문기업 캐리어에어컨의 도움으로 올 여름 건강하게 에어컨 사용하는 관리법에 대해 알아보자.에어컨 필터 청소일은 달력에 체크 해놓기에어컨 필터가 오염되면 냉방능력이 저하되고 고장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자주 청소해 주는 것이 좋다. 보통 2주에 한 번이면 적합하니, 필터 청소일을 달력에 체크해 놓고 주기적으로 세척해주자. 일반 필터의 먼지나 오물은 40℃ 이하의 물로 씻는데, 먼지가 붙은 반대 방향에서 세척해준다. 필터의 물기가 완전히 건조되지 않은 상태로 에어컨에 부착하면 곰팡이 냄새가 나는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완벽히 말리고, 에어컨 내부 역시 2~3시간 정도 송풍 운전을 통해 잘 건조시켜 습기를 없애준다.단, 헤파필터나 탈취목적의 기능성필터의 경우 소모품이기 때문에 물 청소는 절대 금물. 오염상태에 따라 주기적으로 교환 해 줘야 한다. 보관시에는 실, 내외기를 비닐이나 커버로 포장해 먼지 등을 막아준다.전기요금 절감하려면 냉각 핀 청소부터에어컨 전기 절약을 생각한다면 냉각핀 세척을 빼먹으면 안 된다. 냉각핀은 필터를 빼냈을 때 안쪽에 보이는 것으로 조그만 칼날 처럼 보이는 장치다. 냉각핀에 먼지와 이물질이 묻으면 에어컨이 가동되면서 희망온도까지 가는데 시간이 많이 걸려 전기 소모율이 높아진다. 이는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냉각핀 전용 스프레이를 잘 흔들어서 냉각핀에 뿌려주기만 하면 냄새와 세균을 동시에 제거할 수 있다. 냉각핀을 청소할 경우에는 날카로운 냉각핀에 다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며 자가세척시에는 세척력이 좋지 않으므로 2년에 한 번씩은 약품을 사용한 에어컨 청소 서비스 업체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실내기 청소는 마른 걸레질이 최적실내기 청소는 반드시 플러그를 뽑은 후 해야 하며 흠집이 발생하지 않도록 부드러운 헝겊을 이용해 마른 걸레질을 하는 것이 최고의 관리방법이다. 간혹 지워지지 않는 오래된 얼룩과 먼지는 주방용 중성세제와 물을 1:3으로 배합해 헝겊으로 닦아낸다. 바람이 나오는 셔터 역시 이 배합액으로 닦으면 웬만한 때는 다 지워진다. 단, 물기가 안으로 들어가지 않도록 주의해서 닦는다. 얼룩 제거를 위해 독한 크리너나 휘발성 성분을 사용하면 제품 도색 부분이 변색될 수 있으므로 피하고, 좁은 틈새에 쌓인 먼지는 부드러운 솔을 이용해 털어낸다.밖에 있는 실외기는 4개월에 한 번씩보통 실외기는 밖에 있기 때문에 그냥 지나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이 실외기는 외부에 있기 때문에 먼지나 이물질이 쌓이기 훨씬 쉬울뿐더러, 4개월에 한 번 정도만 제거해도 수명 연장은 물론 5% 정도의 전기료를 줄일 수 있다고 한다.실외기는 상판을 분리해 냉각핀 쪽을 집중적으로 청소해 주면 된다. 냉각핀이 찌그러지거나 손상되지 않도록 신경써야 한다. 물을 뿌린 후 칫솔이나 솔로 외부를 철판결에 맞게 세로로 닦아주는 것이 좋다. 그런 다음 부드러운 천으로 공기 배출구와 흡입구 주변을 깨끗하게 닦아낸다. 나중에 실외기 상판 볼트가 잘 조여지지 않으면 실외기 가동 시 소음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잘 조립해준다. 실외기는 창밖 등 위험한 장소에 있기도 하고, 청소 방법도 다소 어렵기 때문에 에어컨 청소 서비스 업체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

생활경제 | 오은정 기자 | 2013-07-18 2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