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기사 (6,574건)

충남도는 환경부로부터 생태축 복원을 위한 생태통로 설치 시범사업에 선정돼 국비 12억원을 지원받게 됐다고 10일 밝혔다.생태통로 시범설치 장소는 공주시 반포면 학봉리 계룡산국립공원 밀목재 일원의 계룡대로 주변으로, 길이 20m와 폭 30m의 생태통로 및 유도울타리 1㎞가 조성된다.이 지역은 공주시와 계룡시를 연결하는 도로로 차량 통행이 많아 고라니 등의 야생동물 로드킬이 빈번히 발생하는 곳으로, 생태통로 조성이 시급한 지역이다.도는 생태통로와 야생동물 유도울타리 설치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기본 및 실시설계를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완료하고 올해 12월까지 사업을 완료한다는 방침이다.도 관계자는 “도로 건설 증가 등으로 생태축이 단절돼 고라니를 비롯한 야생동물 로드킬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 면서 “생태통로 설치가 필요한 대상지역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야생동물이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생태통로 설치를 점진적으로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한편 이번 환경부의 생태통로 설치 시범사업에는 충남도 외에도 전라남도의 보성군과 경상남도의 거창군이 선정돼 각각 30억원과 12억8600만원의 국비를 지원받는다.

지역 | 오은정 기자 | 2014-01-10 19: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