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의 왕비' 손은서, 첫 스틸 공개 수려한 한복 자태 '팜므파탈 매력'
'7일의 왕비' 손은서, 첫 스틸 공개 수려한 한복 자태 '팜므파탈 매력'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7.05.30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의 왕비' 손은서, 첫 스틸 공개 수려한 한복 자태 '팜므파탈 매력'

▲ 사진 : 점프엔터테인먼트

배우 손은서가 수려한 한복 자태를 뽐냈다.

손은서 소속사 점프엔터테인먼트는 내일(31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극본 최진영 연출 이정섭)’에서 장녹수 역을 맡은 손은서의 첫 스틸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손은서는 큰 가채를 올리고 화려한 문양이 새겨진 한복을 차려입은 가운데, 흰 피부와 붉은 입술, 사람을 홀리는 듯한 매혹적인 눈빛을 발산하며 장녹수만의 ‘팜므파탈’ 매력을 폭발시키고 있다. 이처럼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든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는 것.

극중 손은서는 연산군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인물인 ‘장녹수’를 연기한다. 장녹수는 이융(이동건 분)이 속내를 털어놓을 수 있는 말벗이자, 향초와 마사지로 극심한 스트레스를 풀어주는 치료사이며, 그를 온 마음을 다해 연모한다. 무엇보다 장녹수가 워낙 임팩트 강한 인물인 만큼, 매회 실감 나는 열연을 펼치며 존재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단막극을 제외하고 긴 호흡의 사극에 처음 도전하는 손은서는 “‘장녹수’라는 역할을 맡으면서 기대도 됐지만 걱정도 많이 됐다. 아주 유명한 역사의 인물이고, 그동안 수많은 배우들이 그 역할을 했기 때문에 ‘내가 과연 잘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으로 감독님과 대화를 많이 나눴다”고 말했다.

이어 “오히려 감독님께서는 이전의 역할들을 찾아보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하셨다. ‘장녹수’라는 인물이 어떤 사람이라는 건 이미 나와 있는 거니까, 그때그때 상황에 맞게 나만의 캐릭터를 만들어 가는 게 맞는다고 생각한다. 그러니 오히려 마음이 편해졌다”고 전하며 “좋은 감독님, 배우들, 스태프들과 즐겁게 촬영하고 있으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당부의 말도 잊지 않았다.

한편 ‘7일의 왕비’는 단 7일, 조선 역사상 가장 짧은 시간 동안 왕비의 자리에 앉았다 폐비된 비운의 여인 단경왕후 신씨를 둘러싼 중종과 연산의 러브스토리를 그린 로맨스 사극으로, 오는 31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