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디저트샵과 손잡고 ‘더 디저트 몽쉘’ 출시
롯데제과, 디저트샵과 손잡고 ‘더 디저트 몽쉘’ 출시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7.05.30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제과, 디저트샵과 손잡고 ‘더 디저트 몽쉘’ 출시

국내 대표 프리미엄 파이 몽쉘이 또 한번 진화한다.

롯데제과는 수제 캐러멜 등으로 유명한 디저트 전문점 ‘마망갸또’와 협력, ‘더 디저트 몽쉘 치즈&캐러멜’을 시장에 선보였다. ‘더디저트 몽쉘 치즈&캐러멜’은 제품의 기획 단계부터 ‘마망갸또’의 파티시에들이 참여하여 개발, 수제 디저트 급의 고급 파이를 표방한 제품이다.

이 제품은 기존 몽쉘보다 크림 함유량을 37% 증가시켜, 더욱 부드럽고 진한 풍미를 준다. 또한 ‘마망갸또’의 특별 레시피로 만든 캐러멜을 삽입하고, 덴마크산 크림치즈를 사용하는 등 한층 품질을 높였다.

‘더 디저트 몽쉘’은 몽쉘의 새로운 카테고리 브랜드다. 기존의 오리지널 몽쉘 라인(크림케이크, 카카오케이크)과 맛의 조합이 특징인 믹스앤매치 라인(초코&바나나, 녹차라떼, 코코넛&밀크)에 이은 3번째 프리미엄 몽쉘 라인이다.

기존 몽쉘의 이미지가 초코파이보다 한 단계 고급스러운 이미지였다면 이 제품은 그것을 또 한번 넘어선 ‘초(超) 고급 파이’를 지향한다. 때문에 이 제품은 디저트를 즐기는 20~30대 직장인 여성층에 인기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롯데제과는 ‘더 디저트 몽쉘 치즈&캐러멜’의 출시에 맞춰 여성들이 자주 찾는 디저트샵, 커피샵 등지에서 대대적인 샘플링 행사를 전개하는 등 다양한 프로모션과 SNS 마케팅을 계획하고 있다. 또한 하반기에는 새로운 맛의 ‘더 더저트 몽쉘’ 제품을 출시하여 프리미엄 몽쉘 브랜드를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몽쉘은 작년 한해 약 680억원을 판매하며 전년대비 약 33%의 매출 신장을 기록한 바 있다. 몽쉘은 올 하반기 중으로 새로운 프리미엄 제품을 출시, 파이 시장의 확대를 주도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