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2030직장인 "다이어트로 인해 강박증 겪는다"

2030직장인 "다이어트로 인해 강박증 겪는다"

  • 안성호 기자
  • 승인 2010.06.08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잡코리아 설문, 2030세대 몸매 킹&퀸 ‘비’, ‘이효리’
20~30대 직장인 상당수가 다이어트로 인해 강박증을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최근 국내외 기업에 재직 중인 20~30대 남녀 직장인 822명을 대상으로 <다이어트 강박증 정도>에 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87.5%(719명)의 응답자가 본인 스스로를 다이어트가 필요한 사람이라고 답했고, 특히 이들 중 60.4%(434명)는 다이어트로 인해 강박증에 시달리고 있다고 답했다.

현재 다이어트 강박증에 시달리고 있다고 답한434명에게 어떠한 강박증 증세(*복수응답)를 겪고 있는지 조사해 봤다.
그 결과, ▲매일 다이어트 할 생각에 스트레스를 받는다가 응답률 46.1%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수시로 몸무게를 측정한다(42.2%) ▲식사를 편하게 하지 못하고 폭식과 굶기를 반복한다(29.5%%) ▲음식을 먹을 때 얼마만큼 먹는지 일일이 체크한다(29.0%) ▲다이어트가 생각만큼 되지 않으면 우울해진다(26.5%) 등이라고 답했다.

이 외에도 ▲사람들에게 자신이 날씬해 보이는지 아닌지 수시로 질문한다(19.4%) ▲다이어트 때문에 사람들과의 약속을 피하게 된다(18.4%) ▲다이어트에 좋다는 음식이나 운동법이 있다면 꼭 시도해 본다(13.1%) ▲옷을 고를 때 매번 한 치수 작은 옷을 산다(7.4%) 등의 다이어트 강박증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

한편, 이번 설문에 참가한 2030 남녀 직장인에게 몸매가 가장 좋다고 생각하는 연예인이 누구인지 뽑게 한 조사(*개방형 질문)에서는 남자 연예인으로는 가수 ‘비(39.1%)’가, 여자 연예인 중에서는 ‘이효리(24.8%)’가 각 1위의 영광을 안았다.

비 외에도 몸매 킹으로는 ▲권상우(14.0%) ▲차승원(7.2%) ▲소지섭(6.7%) ▲이병헌(4.2%) 등이 상위 5위 안에 들었고, 이효리 외에 몸매 퀸 상위 5위 안에는 ▲신민아(14.8%) ▲전지현(6.3%) ▲김혜수(5.4%) ▲유이(4.9%)가 뽑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