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부산아쿠아리움, ‘물고기 월드컵’ 선보인다

부산아쿠아리움, ‘물고기 월드컵’ 선보인다

  • 박현숙 기자
  • 승인 2010.06.07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고기 먹이로 채운 특수 축구공 투입해 경기 펼쳐
부산아쿠아리움은 오는 10일 ‘물고기 월드컵’을 일반에 공개한다. 대한민국 대표팀의 남아공 월드컵 선전을 기원하기 위해 제작한 이 수조는 초록빛 인조 잔디는 물론 골대까지 갖춰 축구장을 그대로 옮겨 놓은 모습이다. 특히 10일부터 진행되는 물고기 월드컵 경기에서는 먹이로 채운 특수 축구공을 몰고 가는 물고기들의 모습을 관람할 수 있다.

‘물고기 월드컵’에서는 실제 선수들의 유니폼 색상을 띈 4종의 물고기들을 만나볼 수 있다. 태극전사를 뜻하는 붉은색 물고기 ‘토마토크라운(Tomato clown)’과 그리스를 뜻하는 흰색 물고기 ‘그린크로미스(Green chromis)’, 나이지리아를 뜻하는 초록색 물고기 ‘버드래쓰(Bird wrasse)’, 아르헨티나를 뜻하는 파란색 물고기 ‘블루탱(Blue tang)’ 20여 마리는 앞으로 대한민국과 경기를 펼칠 각국의 대표를 상징한다.

매일 2회 (11:30, 15:30) 물고기의 먹이로 채운 특수 축구공을 투입, 물고기들의 수중 축구경기를 관람할 수 있다. ‘물고기 월드컵’은 남아공 월드컵이 끝나는 7월 12일까지 부산아쿠아리움 지하 3층 산호수조 옆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