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음식으로 다시 찾는 우리나라 구석구석”

“음식으로 다시 찾는 우리나라 구석구석”

  • 임선혜 기자
  • 승인 2010.06.01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관광공사(사장 이참)는 2010년 국내여행의 즐거움을 우리나라 고유의 음식에서 찾는다. 해마다 국내여행의 새로운 재미를 발굴하는 광고로 눈길을 모아왔던 관광공사의 구석구석 광고는 2010년에는 계절별, 지역별 음식에 얽힌 이야기로 여행의 즐거움을 말한다.

구석구석 광고는 2006년, 2007년 “여기가 어디지?”로 국내관광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며, 2008년 임권택, 박경리 등의 “영화·드라마 속의 그곳”, 2009년 “아이들이 직접 뛰놀고 배우는 교과서, 대한민국 구석구석”으로 매해 국내여행의 새로운 가치를 제시하였다.

2010년 음식을 주제로 한 구석구석 광고에는 경기도 김포 연잎밥, 전라북고 부안 백합탕, 전라남도 담양 죽순나물, 강원도 정선 올챙이 국수, 경상북도 안동 헛제사밥 등이 소개되며 음식에 얽힌 이야기로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번 광고는 봄·여름 편과 가을편으로 나뉜다.

관광공사 이수택 브랜드마케팅팀장은 “여행의 가장 큰 즐거움 중에 하나인 음식에 대한 이야기가 광고 전면으로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라며 “이번 캠페인이 각 지역의 음식 이야기로 국내여행의 맛과 즐거움이 배가시켜 국내여행을 활성화하는데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관광공사는 구석구석 까페(http://cafe.naver.com/9suk9suk.cafe)를 통해 40초 동안 전달하지 못했던 별미 컨텐츠를 제공 중이며, 여행지 별미음식을 공유하는 등의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2010년 구석구석 광고는 지난 5월 말부터 공중파에 방영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