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남해안을 경제·물류·휴양 허브의 선벨트로 조성

남해안을 경제·물류·휴양 허브의 선벨트로 조성

  • 안성호 기자
  • 승인 2010.05.19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해양부(장관: 정종환)는 남해안권 발전을 위한 중장기 전략계획인 “남해안권발전 종합계획(안)”을 5월 18일 개최된 제1차 동서남해안권발전위원회(위원장:국무총리)에 상정하여 심의·의결하였고 밝혔다.

금번 종합계획은 작년에 발표된 초광역개발권 기본구상(‘09.12)을 구체화하고, 지난 4월 21일 ‘제7차 지역발전위원회 회의’를 거친 것으로, 남해안권 발전을 위한 기본전략과 관광, 환경, 물류, SOC 등의 부분별 발전방향, 하위계획의 수립지침 등을 포함하고 있다.

“남해안권발전 종합계획(안)”은 ‘새로운 경제·물류·휴양 허브의 선벨트 조성’이라는 비전하에 △동북아 5위 경제권 도약, △새로운 국토성장축 형성, △2시간대 통합생활권 조성의 3대 목표를 제시하였으며, ①세계적 해양관광·휴양지대조성, ②글로벌 경제·물류거점 육성, ③통합인프라 및 초국경네트워크 구축, ④동서통합 및 지역발전거점 육성의 4대 추진전략과 함께 166개의 세부 사업을 포함하고 있다.

종합계획(안)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2020년까지 민자를 포함하여 총 24.3조원의 사업비가 소요될 것으로 추정되며, 이에 따른 생산유발효과는 48조원, 부가가치 유발효과는 20조원, 일자리는 22만개 창출이 기대된다고 예상된다고 밝혔다.

특히, 정운찬 국무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자연환경과 산업여건 등 발전 잠재력이 우수한 남해안권을 발전시키기 위한 추진전략이 마련된 만큼, 남해안권이 동북아경제권을 선도해나가는 새로운 글로벌 경제 중심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국토해양부 등 관련부처 및 지자체가 계획의 실천에 만전을 기하도록 당부하였다.

국토해양부는 금일 동서남해안권발전위원회를 통해 의결된 내용을 관보에 확정 고시할 예정이며, 종합계획을 차질없이 이행해 나가기 위해 중앙과 지방의 협력체계를 지속적으로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동해안 및 서해안권 종합계획(안)에 대해서는 지자체의입안과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6월중 동서남해안권발전위원회에 상정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