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국토부, 카자흐스탄 경유 유라시아 대륙철도 이용 활성화 협의 시작

국토부, 카자흐스탄 경유 유라시아 대륙철도 이용 활성화 협의 시작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6.12.19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7~9일(3일간) 카자흐스탄에서 카자흐스탄 정부 투자개발부와 물류협력회의를 개최하였다.

* 수석대표: 한국 측 국토교통부 주현종 물류정책관
카자흐스탄 측 투자개발부 사비토브 쿠안베코비치 교통물류국장

이번 회의는 유라시아 철도 경유국인 카자흐스탄과 철도 복합물류운송*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논의하고, 우리 물류기업의 카자흐스탄 진출을 지원하기 위하여 개최되었다.

* 철도 복합 운송이란 두 가지 이상의 상이한 운송 수단으로 화물을 목적지까지 운반하는 운송형태로, 예를 들어 철도와 선박 등을 이용하여 화물을 운송하는 형태를 말한다.

먼저, 중국에서 출발하여 카자흐스탄을 경유하는 유라시아 대륙철도(TCR+TSR* 연계)의 활성화에 관한 논의를 진행하였다.

* TCR(Trans China Railway)은 중국횡단철도, TSR(Trans Siberian Railway)은 시베리아횡단철도를 의미한다.

카자흐스탄 정부는 중국 ‘연운항*’에서 출발하여 카자흐스탄 ‘호르고스’를 경유하여 중앙아·러시아·유럽 지역까지 이어지는 새로운 철도복합운송 노선을 소개하였다.

* 중국 동부(상하이 북쪽 500km) 중국횡단철도(TCR)의 출발점으로, 중국과 카자흐가 공동으로 철도물류터미널을 개발·운영(‘15~) / 인천, 평택항에서 여객-화물선 운행 중

‘호르고스’ 지역은 카자흐스탄 정부가 신경제개발정책 ‘누를리 졸’에 따라 중앙아시아 산업, 물류거점으로 최근 개발하고 있는 경제특구로, 해당 노선을 통해 화물을 운송할 경우 내륙항(Dry port)에서 신속한 통관, 환적이 이루어져 기존 카자흐스탄을 경유하는 대륙철도 노선(카자흐 도스틱 경유)보다 운송시간이 단축된다.

* 도로, 철도 등 SOC 확충을 통한 시장접근성을 개선할 목표임.(약 200억 불 투입 예정, ’19까지)

우리 측은 유라시아 대륙철도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하여 운임 경쟁력 확보방안을 제안하였고, 양국은 앞으로도 이에 대해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가기로 하였다.

또한 ‘호르고스’ 경제특구(Special Economic Zone) 지역에 대한 우리 기업의 투자유치 문제를 논의하였다.

* 혜택: 투자자에 대해 법인, 토지, 재산세 등이 면제 / 최대 10년간 토지 무상 임대

국토부는 향후 카자흐스탄 측이 국내에서 호르고스 지역에 대한 투자설명회를 개최할 경우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우리 측은 카자흐스탄에 진출한 기업*의 애로사항인 통관, 환적의 개선요청 사항을 전달하면서, 카자흐스탄 측과 통관, 환적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하였다.

* 현재 3~4개의 중소 국제물류주선업체 등이 중앙아시아 지역 물류시장 개척을 위해 진출

카자흐스탄 정부는 앞으로 신속한 통관·환적이 이루어지도록 ‘사전통관정보시스템’을 적극 운용하는 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국토교통부는 카자흐스탄은 다가오는 유라시아 교통물류 네트워크 시대의 중심국가로, 우리기업의 물류루트 다각화 및 물류효율성 제고를 위해 적극 수요를 발굴하여 내년에는 카자흐스탄뿐만 아니라 중국과도 물류협의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