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초여름 날씨에 편의점 여름상품 매출 쑥쑥

초여름 날씨에 편의점 여름상품 매출 쑥쑥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0.05.17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주말 서울의 기온이 지난해보다 8도나 오른 25도(기상청 서울청 기준)를 보이면서 초여름 날씨가 지속되자 편의점에서 판매되고 있는 여름상품이 불티나게 판매되고 있다.

편의점업체 보광훼미리마트가 전국 대부분의 낮 최고기온이 25도를 웃도는 등 초여름 날씨를 보인 이달 15일부터 16일까지 주말 동안 전국 4800여 점포의 여름상품 매출이 지난해 동기대비 84.6%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름철 대표상품인 아이스크림은 3배 가까운 무려 194.7%나 매출이 증가했고 생수 110.9%, 탄산음료 75.7%, 맥주 38.6% 매출도 각각 증가했다. 또한 나들이용 인기상품인 일회용카메라 매출도 45.3%나 증가했다.

특히, 지난 16일 한 낮기온이 27도를 웃돌고 나들이객들이 크게 붐빈 동해안 인근 해변가 20여 점포의 주말 매출은 지난해 동기대비 2배 가까운 94.5%나 증가했고 서울대공원점, 어린이대공원점, 올림픽공원점의 매출도 각각 166.7%, 154.7%, 88.7% 크게 증가했다. 이들 점포에서는 아이스크림(220.7%), 생수(187.7%) 도시락(90.2%), 휴대용티슈(80.4%)가 많이 판매됐다.

여름상품 매출이 호조를 보이면서 훼미리마트에서는 아이스크림, 청량음료, 삼베양말, 데오드란트와 같은 여름상품 발주를 대폭 늘리고 여름철 특화상품의 판매를 전국적으로 시행하는 등 여름시즌에 본격 돌입했다.

지역별 여름철 상품출시도 강화한다.

훼미리마트는 가족단위로 교외로 나가는 인파에 대비하여 교외 점포에서 차량용 방향제, 와이퍼, 어린이벨트 등의 차량용품 30여종도 판매할 계획이다.

보광훼미리마트 이용상 상품기획팀장은 “편의점은 날씨 영향을 많이 받는 곳으로 날씨변화에 따라 매장 진열을 달리 하는 등 상품 발주에 신경을 쓰고 있다”며 "아이스크림, 맥주, 생수 등의 여름상품을 늘리는가 하면 나들이객을 위해 캔디, 초콜릿, 스낵류를 눈에 잘 띄게 계산대 옆 진열대에 전진 진열하는 등 여름맞이 준비에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